선교 편지

선교 편지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수님을 바라보면 할 일이 보인다.

 6:16-21

 

사복음서는 갈릴리를 ‘바다’(Sea)로 표기했습니다몇 군데 ‘호수’(Lake)로 표기한 곳도 있지만대부분 바다로 표기되었고이스라엘 지도에도 Sea of Galilee’로 되어 있습니다그런데 갈릴리를 직접 보았을 때제 눈에는 ‘작은’ 호수 혹은 ‘큰’ 저수지처럼 보였습니다배를 타고 갈릴리 호수 안으로 들어갔을 때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이 평화롭고 잔잔한 물결이 세상을 뒤집어 놓을 만큼 큰 파도가 되려면 도대체 얼마나 거세고얼마나 거친 바람이 불어야만 가능할까바람이 산들산들 부는 갈릴리 호수 위에서 그런 성난 파도를 상상한다는 것은 헛된 공상(空想)처럼 여겨졌습니다그런데 그 갈릴리에서 정말로 거센 폭풍과 엄청난 파도가 일어났었다는 사실(fact)을 마태와 요한은 매우 상세하게 기록했습니다두 사람 모두 그 동일한 현장에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마태의 기록과 요한의 기록은 그 초점이 다릅니다마태는 베드로가 물 위로 걷다가 물에 빠진 이야기를 중심으로 기록했습니다그러나 요한은 그 베드로의 이야기를 통째로 삭제했습니다그래서 마태는 갈릴리 호수에서 일어났던 그 이야기를 위해서 12( 14:22-33)을 할애했지만요한은 그 절반인 6( 6:16-21)만을 할애했습니다. 베드로의 이야기를 삭제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거기에는 이유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마태는 직관적인 시각에서 오병이어 역사와 갈릴리 호수에서 일어났던 일을 기록했습니다즉 기자가 사실 보도를 위해서 자신이 본 것만현장에 있었던 사실만을 알리듯이마태는 오병이어 기적으로 수천 명이 굶주림을 해결했다는 내용과 그 기적 이후 갈릴리 호수에서 예상치 않았던 강풍이 일어나 제자들이 죽을 뻔했지만예수님의 도움으로 살아났다는 내용만을 기록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요한은 그 사실(fact)을 바탕으로 그 위에 영적인 의미를 올려놓았습니다요한은 오병이어 기적 그 자체 보다 그 영적 의미를 전하기 위해서 6장 전체를 할애했습니다다시 말해 단순히 기적의 떡으로 배고픈 사람들이 배불리 먹었다는 사실만을 기록했던 것이 아니라한 걸음 더 나아가 예수님은 영원히 썩지 않는 생명의 떡이라는 사실을 선포했고예수님의 살과 피를 먹으므로 영생을 얻게 된다는 복음을 기록했던 것입니다그래서 요한이 6장에 갈릴리 호수에서 일어났던 일을 삽입했을 때요한은 바다에 빠졌던 베드로를 주목하지 않았고죽음의 위기 가운데 있었던 제자들에게 오신 예수님을 보고 “너무 기뻤다.(21)는 말로 그 사건을 짧게 요약했던 것입니다그러므로 이렇게 정리할 수 있습니다마태는 예수님이 행하신 놀라운 ‘사건들’을 주목했습니다. 그러나 요한은 그 놀라운 사건들 속에 계시는 ‘예수님’을 주목했습니다.

 

   우리는 엉뚱한 곳에 우리의 시선을 헌납할 때가 있습니다. ‘축복’과 ‘기적’이란 단어에만 집중하는 경향이 그것입니다지금 나에게 필요한 것은 오병이어 ‘축복’이라고 부르짖습니다지금 나에게 필요한 것은 베드로처럼 물에 빠진 자신을 꺼내주는 ‘기적’이라고 부르짖습니다그럴 수 있습니다그러나 하나님의 뜻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자신에게 주어진 상황 혹은 문제만을 직관적인 눈으로만 바라보고 그런 기도만을 계속 고집한다면 거기에는 매우 중요한 것이 빠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요한은 ‘기적의 떡’이 아니라 ‘생명의 떡’을 강조했습니다요한은 위기에 빠진 제자들이 아니라그 위기 속에서 함께 해주셨던 예수님을 기뻐했습니다요한이 먼저 주목했던 것은 “예수” 오직 주님이었습니다주님을 바라보면 생각이 바뀌고기도가 바뀌고삶이 바뀝니다그 뒤에 진정한 축복과 기적이 오는 것입니다.

 

   며칠 전, 10 2일 미국 달라스 지방법원에서 있었던 일입니다전 세계인에게 큰 감동을 준 일이었습니다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Amber Guyger:31)가 최후 판결을 받는 재판이었습니다앰버는 자신의 집(3)인 줄 착각하고 윗층(4집으로 들어가 그 집에 있던 보텀 진(Botham Jean: 26)을 자기 집에 들어온 침입자로 오인하고 총으로 쏴서 죽였습니다앰버 가이거는 경찰이었지만살인죄가 적용되어 종신형(99)에 처하게 되었습니다그런데 보텀 가족의 용서로 앰버는 10년 형을 언도 받았습니다.

 

   증인석에 앉은 보텀의 동생 브랜트 진(Brandt Jean:18)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당신을 용서합니다형이 이 자리에 있었다면 형도 당신을 용서했을 것입니다나는 다른 사람을 사랑하듯이 당신도 사랑합니다내가 바라는 것은 당신이 교도소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판사님가능할지 모르겠지만제가 그녀를 안아줘도 될까요부탁드립니다. 그는 다시 한번 판사를 향해서 떨리는 목소리로 “제발 부탁합니다.”라고 했습니다판사 타미 캠프(Tammy Kemp)가 곧바로 대답을 하지 못했던 것은 그녀 역시 수건으로 흐르는 눈물을 닦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법정 안에서는 원고와 피고가 서로 접촉할 수 없게 되어 있습니다그러나 판사 타미는 “허락합니다.”라고 했습니다만약의 사고를 대비해서 법정 경호원이 두 사람 옆에 밀착해 있었습니다앰버 가이거는 흐느끼며 울었습니다법정에 있던 모든 사람들도 함께 울었습니다.

 

   마지막 판결을 내리고판사 타미 캠프가 자리에서 일어나 책 한권을 가지로 아래로 내려왔습니다그리고 앰버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에게는 몇 권의 성경책이 있습니다이것은 그 중에 하나입니다이 법정에서 판결을 할 때마다 저는 늘 이 성경을 가지고 섭니다이 성경을 당신에게 주고 싶습니다교도소로 돌아갈 때 꼭 이 성경을 가지고 가십시오그리고 요한복음 3 16절을 기억하십시오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앰버는 떨리는 손으로 그 성경을 받았고판사 타미는 그녀를 오랫동안 꼭 안아주었습니다.

 

   참으로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보텀은 흑인이었지만 유능한 회계사였습니다보텀은 교회에서 찬양팀 리더로 봉사했던 훌륭한 일군이었습니다보텀은 26살이었고동생 브랜트는 18살입니다이 젊은이들이 보여준 사랑은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었습니다보텀의 장례식은 그가 섬겼던 교회에서 있었습니다그의 가족들은 관 속에 누워있는 보텀 앞에서 그를 죽인 살인자를 향해서 분노와 복수를 다짐했던 것이 아니라그 살인자에게 용서와 사랑의 포옹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죽은 보텀은 흑인이었고보텀을 죽인 여성 경찰은 백인이었습니다현재 미국사회는 인종차별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보텀의 가족들이 그 비극적 사건을 인종차별로 끌고 나갔다면 우리는 그런 감동의 이야기를 들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보텀의 가족들은 그 사건을 직관적 시각으로만 보지 않고그 사건 속에서 하나님의 뜻을 찾아냈습니다그들이 살인자 앰버 대신에 천국에서 형을 품어준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았을 때그들은 그들이 할 수 있는아니 그들이 해야만 했던 일을 알게 되었던 것입니다그것은 분노와 복수가 아니라 용서와 사랑이었습니다용서는 살인보다 더 강하고더 위대합니다.

 

   그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아야 하겠지만만약 그런 비슷한 일이 우리에게 일어난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합니까우리는 누구를 바라봐야 하고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고무엇을 해야만 합니까요한이 되십시오직관적인 눈으로 ㅈ 주어진 힘든 상황만을 보고 통곡하지 마십시오설령 암 선고를 받을지라도 하나님이 나를 버리셨다고 울지 마십시오우리에게 그 어떤 일이 일어나도 바뀌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변할 수 없는 것이 아닙니다그것은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입니다

 

   요한은 물에 빠졌다가 살아난 베드로를 보고 기뻐했던 것이 아니라물 위로 걸어서 제자들에게 오신 예수님을 보고 기뻐했습니다그것이 요한이 6장에서 베드로의 이야기를 통째로 뺀 이유였습니다요한에게는 오직 예수주님뿐이었습니다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십시오오직 예수그 분에게만 집중하십시오그러면 기막힌 상황 속에서도 우리가 할 수 있고우리가 해야만 하는 일이 보일 것입니다가족을 죽인 살인자를 용서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그러나 브랜트는 그 어려운 일을 쉽게 해냈습니다주님이 함께 하시면 그 어떤 어려운 일도 쉬운 일이 됩니다.

양한갑선교사 (Joshua H. Yang) 

동남아 한센 선교회 Asia Leprosy Mission 

Korea (82) 010.8295.5516

Philippines (63) 0919.000.2977 

Myanmar (95) 0926.412.8188 

카톡 ID: yanghankap 웹사이트: www.LoveALM.co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예수님을 바라보면 할 일이 보인다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10.07 7
44 조현숙 선교사 9월 편지 Jackie 2019.09.09 13
43 전훈재 선교사 편지 - 7-8월 file Jackie 2019.09.03 10
42 엘리야의 하나님이 우리의 하나님이셨습니다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8.30 7
41 오, 하나님, 엘리야의 하나님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8.29 10
40 메얀청으로 떠납니다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8.26 10
39 긴급히 기도를 요청드립니다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8.26 9
38 내가 너희를 사랑하였노라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8.13 12
37 필리핀/미얀마 선교 보고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8.13 10
36 꿈이 믿음이 되게한 요셉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8.02 7
35 쟁기를 잡은 사람-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7.22 11
34 열린 병원 선교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7.01 21
33 양한갑선교사 선교통신 155호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6.27 18
32 조현숙 선교사 6월 편지 file Jackie 2019.06.25 14
31 조현숙 선교사 5월 편지 Jackie 2019.05.20 23
30 하나님의 특별한 대사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5.20 23
29 직진만 아는 야손 Jackie 2019.05.15 22
28 조양호 선교사 편지 - 4월 Jackie 2019.05.13 26
27 전훈재 선교사 편지 - 3-4월 file Jackie 2019.05.10 48
26 내가 문제입니다 - 양한갑 선교사 Jackie 2019.05.01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