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들어서야 봄이 같습니다. 지난 월요일 저녁에 집이 추워서 왠일인가 싶었는데 알고 보니 아파트에서 이상 히팅을 안 주었 때문입니다. 매년 히팅을 끊는 날이 되어서 히팅을 끊은 같은데 그날 기온이 5 정도 밖에 안되었습니다. 다행히 그후 기온이 올라가고 비도 그쳐서이제 봄이 왔구나라고 말할 있을 정도가 되었습니다.

 

새벽에 교회를 가면서 나무를 보면 새로 나온 나뭇잎 색이 너무 파랗고 예쁩니다. 올해 봄이 늦게 와서 나뭇잎이 그렇게 파랗게 건지, 아니면 같은 나뭇잎 색인데 봄이 늦게 와서 눈에 그렇게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개나리나 목련같은 꽃들도 예년보다 많이 보입니다. 작년에는 꽃을 많이 보지 못했는데 이상하게 올해에는 꽃이 많이 보입니다.(교회 운전하는 길이 바뀌긴 했습니다^^)

 

사실 꽃은 빅토리아가 몬트리올보다 훨씬 많고 예쁜 꽃도 훨씬 많습니다. 그런데 빅토리아에 때에는 꽃에 대한 감동이 적었습니다. 새로 나뭇잎이 때에도 그냥 그런가 보다 했습니다. 빅토리아에서는 평소에도 꽃이 많고 겨울에도 잎이 떨어지지 않는 나무들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반면 몬트리올에서는 겨울동안 꽃은 구경도 못하고 나무들도 잎이 떨어지니까 봄에 새로 나뭇잎이 나거나 꽃이 피게 되면 감동이 훨씬 더합니다. 무언가를 가지고 있으면 그런가 보다 적응이 되고 감동이 점점 적어집니다. 반면에 없다가 생기면 기쁘고 감동도 큽니다.  

 

우리는 주로 과거를 좋게 생각합니다. 추억이 아름답게 기억되는 것이 증거입니다. 좋은 것보다는 나쁜 것을 먼저 느낍니다. 새로운 곳에서 경험하는 좋은 것은 금세 적응이 되지만 나쁜 것은 빨리 느끼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떠나 한국을 좋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사실 이곳이 좋다고 생각해서 한국을 떠나 이곳에 것인데, 한국을 좋게 생각하는 것이 아니러니합니다.

 

이곳에 , 빅토리아가 좋은지 몬트리올이 좋은지 물어 보는 분들이 많습니다. 한국 분뿐만 아니라 이곳 현지인들도 많이 물어봅니다. (빅토리아에 때에는 몬트리올이 좋은지 빅토리아가 좋은지 묻는 분이 없었습니다^^) 대답은 항상 똑같습니다. “사람 사는 데는 같아요. 지금 사는 곳을 좋게 생각하고 살면 됩니다

 

기후나 자연환경을 절대적으로 평가하면 빅토리아가 몬트리올보다 좋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느끼는 정도는 비슷합니다. 같은 나무와 꽃을 봐도 겨울을 지나고 보는 몬트리올의 봄이 빅토리아의 봄보다 훨씬 감동적이기때문입니다. 지금 사는 곳에 대해 불평하지 말고 긍정적으로 바라 보고 감사하면서 살면 우리의 삶이 훨씬 행복해질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2019-06-23] “교회 존재 목적과 교회 활동” Bonsoir 2019.06.23 5
50 [2019-06-16] "신앙생활은 습관이 중요합니다" Bonsoir 2019.06.15 10
49 [2019-06-09] "각박한 세상이 전도의 기회입니다" Bonsoir 2019.06.08 24
48 [2019-06-02] "몇가지 부탁 말씀 드립니다" 최병희 2019.06.01 24
47 [2019-05-26] "마음 먹기 나름입니다" 최병희 2019.05.27 17
» [2019-05-19] "생각하기 나름입니다" 최병희 2019.05.19 23
45 [2019-05-12] "남탓하지 맙시다" 최병희 2019.05.11 34
44 [2019-05-05] "컨퍼런스에 잘 다녀왔습니다" 최병희 2019.05.05 28
43 [2019-04-28] "가정교회는 힘들기 때문에" 최병희 2019.04.28 27
42 [2019-04-21] "부활절에 예수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최병희 2019.04.22 25
41 [2019-04-14] "좀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최병희 2019.04.15 31
40 [2019-04-07] "크리스찬과 술" (최영기 목사, 요약) 최병희 2019.04.07 26
39 [2019-03-31] "관계에 주의하세요" 최병희 2019.04.01 30
38 [2019-03-24] "오늘 사역박람회를 합니다" 최병희 2019.03.24 28
37 [2019-03-17] "토요일 새벽기도에 나오세요" 최병희 2019.03.18 46
36 [2019-03-10] "다니엘 금식기도를 합니다" 최병희 2019.03.11 30
35 [2019-03-03] "부끄럽지 않은 삶" 최병희 2019.03.02 38
34 [2019-02-24] "공칠과삼"(功七過三) 최병희 2019.02.24 37
33 [2019-02-17] "풍요 속의 빈곤, 빈곤 속의 풍요" 최병희 2019.02.16 33
32 [2019-02-10] "회색지대" 최병희 2019.02.12 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