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얼마 전에 아내가 작은 딸이 사는 뉴욕에 있는 동안 당연히 제가 음식을 먹었는데, 아내가 돌아오고 나서도 관성의 법칙(?)때문인지 요새도 음식을 가끔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목요일에 닭가슴살과 야채를 볶아서 요리를 만들려고 준비하다 보니 야채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익히지 않고 먹을 있는 버섯과 브로컬리를 덜어서 생야채로 먹었습니다. 샐러드 소스와 마요네즈를 섞어 뿌려서 먹었는데 맛이 아주 좋았습니다.

 

지난 4 말까지 다니엘금식 하느라고 생야채를 지겹도록 먹은 기억이 있어서 목요일에 야채를 먹으면서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기대와 달리 맛이 아주 좋았습니다. 사실 제가 생야채 먹기를 좋아합니다. 그런데 다니엘금식을 하면서 억지로생야채를 먹다 보니까 맛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내가 원해서생야채를 먹으니까 같은 것이었지만 원래 좋았던 맛을 느꼈던 것입니다. 음식 맛도 마음 먹기 나름인 같습니다.

 

한국 속담에 하던 지랄도 멍석을 깔아 주면 멈춘다 말이 있습니다.  자진해서 하면 좋아서 하다 가도 남이 하라고 하면 하기 싫어진다는 얘기입니다. 말이 삶의 많은 분야에 기가 막히게 들어 맞습니다. 자진해서 숙제를 하려다가도 부모님이 숙제를 하라고 하시면 이상하게 하기 싫어집니다. 그래서 자녀에게 공부하라고 말하는 보다는 자진해서 공부하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게 하려면 자녀가 공부하도록 동기부여를 주어야 합니다. (여담입니다만, 자녀가 안좋은 것을 자진해서 한다면, 그것을 억지로 의무적으로 하게 하면 하기 싫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주일예배나 목장모임에 참석하는 , 삶공부를 듣는 , 성경을 읽고 QT 하는 , 기도모임에 참석하고 기도하는 , 하나님 말씀대로 사는 , 교회의 각종 사역부서에서 봉사하는 이런 일들을 자진해서 하면 하기 쉽고 재미가 있고 보람도 있습니다. 하다가 힘들어도 자진해서 했기때문에 책임감을 느끼고 완수할 있습니다. 그런데 누가 시켜서 하게 되면 이상하게 힘이 들고 재미도 별로 없고 보람도 적습니다. 하다가 힘들면 시킨 사람이 야속해지고 불평하게 됩니다.

 

자진해서 했는가 아니면 누가 시켜서 했는가 (억지로 하지 않고 원해서 했어도) 차이일 뿐인데, 결과는 많이 다릅니다. 마음 먹기 나름입니다. 이왕 하나님을 믿는다면 (아직 하나님을 안믿는 분들은, 이왕 교회에 다닌다면) 신앙생활을 자진해서 하기 바랍니다. 이왕 해야 일이라면, 나에게 도움이 되는 신앙생활을 자진하여 쉽고 기쁘고 보람있게 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 [2019-07-14] "매력적인 사람" (최영기 목사, 요약) 최병희 2019.07.13 13
53 [2019-07-07] "기억되는 날 만들며 살기" Bonsoir 2019.07.06 10
52 [2019-06-30] "여름 주일연합예배와 목장모임" Bonsoir 2019.06.29 15
51 [2019-06-23] “교회 존재 목적과 교회 활동” Bonsoir 2019.06.23 18
50 [2019-06-16] "신앙생활은 습관이 중요합니다" Bonsoir 2019.06.15 22
49 [2019-06-09] "각박한 세상이 전도의 기회입니다" Bonsoir 2019.06.08 28
48 [2019-06-02] "몇가지 부탁 말씀 드립니다" 최병희 2019.06.01 27
» [2019-05-26] "마음 먹기 나름입니다" 최병희 2019.05.27 19
46 [2019-05-19] "생각하기 나름입니다" 최병희 2019.05.19 24
45 [2019-05-12] "남탓하지 맙시다" 최병희 2019.05.11 36
44 [2019-05-05] "컨퍼런스에 잘 다녀왔습니다" 최병희 2019.05.05 29
43 [2019-04-28] "가정교회는 힘들기 때문에" 최병희 2019.04.28 29
42 [2019-04-21] "부활절에 예수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최병희 2019.04.22 27
41 [2019-04-14] "좀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최병희 2019.04.15 34
40 [2019-04-07] "크리스찬과 술" (최영기 목사, 요약) 최병희 2019.04.07 29
39 [2019-03-31] "관계에 주의하세요" 최병희 2019.04.01 32
38 [2019-03-24] "오늘 사역박람회를 합니다" 최병희 2019.03.24 29
37 [2019-03-17] "토요일 새벽기도에 나오세요" 최병희 2019.03.18 48
36 [2019-03-10] "다니엘 금식기도를 합니다" 최병희 2019.03.11 31
35 [2019-03-03] "부끄럽지 않은 삶" 최병희 2019.03.02 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