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Ben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새는 별로 관심을 받지 못하지만 며칠 전에 박근혜 대통령의 2 재판이 있었습니다. 재판장이 김문석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인데 김영란법으로 유명한 김영란 대법관의 동생이고, 박근혜 전대통령의 남동생인 박지만씨와 중앙고등학교 동창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김문석판사와 저는 서울 중학교 동창입니다. 3학년때 같은 반이었는데, 저와 친해서 학교가 끝나면 버스타러 서울역까지 둘이 같이 걸어가곤 했고  친구 집에 놀러가기도 했습니다. 중학교 졸업 후에 만나지 못하다가 졸업 10년만인 1984 초에 동창생 명이 중학교 은사님을 찾아 뵙고 식사를 대접하려고 모였을 만났습니다. 당시 김판사는 사법연수원을 졸업하고 해군장교로 입대를 앞둔 상태였고 저는 유학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그후 2010년인가 한국을 방문했을 잠간 만났습니다. 당시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였는데, 제가 판사실로 찾아가서 만났습니다. 26 년만에 만난 친구는 외모는 여전히 비슷했지만 많은 것이 변해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랫만에 만난 다른 친구들과 다르게 변해 있었습니다. 보통 동창을 만나면 그때 모습을 많이 있는데, 친구는 중학교 모습이 별로 남아 있지 않고 판사 변해 있었습니다. 중학교 동창에게서 당연히 그때 모습을 보리라고 기대했지만 그런 모습을 보지 못한 것이 아쉬웠습니다. 친구도 일부러 판사 보이려고 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20 년이 넘는 세월동안 판사로 살다 보니 당연히 판사로 변한 같습니다. (판사 사무실이 아니라 식당에서 만났다면 달랐을까요?).

 

세월이 흐르면 인간은 누구나 변합니다. 그러나 변한 모습을 자기가 알지 못할 있습니다. 변화가 부정적인 변화라면 빨리 알아차려서 고쳐야 하고, 긍정적인 변화라면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합니다.

 

우리 믿는 사람들에게 가장 긍정적인 변화는 예수님을 닮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닮는 것은 성령의 열매를 맺는 것이기 때문에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안에서 살아 계신 성령님께서 역사하실 맺습니다. 그래서 성경말씀에 순종하고 성령님의 인도하심에 순종하다 보면 성령의 열매를 맺으면서 우리도 모르게 인격이 변하게 됩니다. 변화가 시간을 두고 나타나기 때문에 단기간에 변화를 알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변화를 있어야 합니다.

 

지난 1 년 동안에 여러분은 어떻게 변했습니까? 지난 3 년, 5 년, 10 년 동안에 여러분은 어떻게 변했습니까? 자신이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면 부모님이나 성인 자녀나 배우자에게 물어보십시오. 예수님을 더 닮았나요? 내년쯤 목장모임에서 목장식구들에게 이런 질문을 해보면 좋겠습니다: “지난 1 년동안에 제가 얼마나 예수님을 닮았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2018-11-04] "목장에서 기대하는 것" 최병희 2018.11.04 42
17 [2018-10-28] "오늘 가족예배를 이렇게 드립니다" 최병희 2018.10.27 54
16 [2018-10-21] "크리스찬이라는 것이 부끄럽습니까?" (최영기 목사, 요약) 최병희 2018.10.21 58
15 [2018-10-14] "가정교회 전환 기념 가을 말씀 잔치" 최병희 2018.10.14 72
14 [2018-10-07] "남는 것은 무엇인가?" file 최병희 2018.10.07 89
13 [2018-09-30] "요새 정신이 없습니다" 최병희 2018.10.07 70
12 [2018-09-23] "새 예배당으로 이사" Ben 2018.09.24 79
11 [2018-09-16] "컨퍼런스에 잘 다녀왔습니다" Ben 2018.09.16 83
10 [2018-09-09] "가을 삶공부가 시작됩니다" Ben 2018.09.09 93
9 [2018-09-02] '새가족반'을 소개합니다 Ben 2018.09.05 85
» [2018-08-26] "나도 모르게 변합니다" Ben 2018.09.05 68
7 [2018-07-22 목회 컬럼] "프랑스와 한국" 1 file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81
6 [2018-07-15 목회컬럼] "목자를 선택합니다" 2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88
5 [2018-07-08 목회 컬럼] "제 2차 세겹줄 기도회 안내"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47
4 [2018-07-01 목회 컬럼] "교회 조직과 지도자의 자격"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53
3 [2018-06-17 목회 컬럼] "1 년만 지나면 됩니다"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48
2 [2018-06-10] "가정교회의 세 축을 소개합니다"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54
1 [2018-06-03 목회 컬럼] "가정교회가 쉬운가 어려운가?"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