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 영어 인터넷 사이트에무엇이 사람을 매력적으로 보이게 하냐?” 질문이 올랐는데, 누가 다음 다섯 가지가 사람을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고 했습니다.

 

(1)자신감입니다. 한국 TV 교육프로그램인 EBS  강사들이 외모가 출중하지 않아도, 여성들은 예뻐 보이고, 남성들은 생겨 보이는 이유는, 자신이 맡은 과목을 강의할 보이는 자신감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2) 겸손입니다. 높은 지위에 있서도 보통 사람처럼 행동하는 사람. 많이 알아도 아는 하지 않는 사람. 좋은 결과를 후에 남에게 공을 돌리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

 

(3) 웃는 얼굴입니다. 청소년 짝사랑했던 여학생을 머리에 그릴 무표정한 얼굴, 어두운 얼굴이 아니라 웃는 얼굴을 떠올립니다. 웃는 모습이 매력적으로 보였기 때문에 장성한 후에도 잊지 못하는 것입니다. (

 

4) 열정입니다. 무엇이든 열정을 부어 넣어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금메달을 따기 위하여 전력을 기울이는 올림픽 운동선수는, 운동 종목에 상관없이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5) 질문하는 것입니다. 자기 말만 늘어 놓는 사람보다, 자신에게 관심을 갖고, 질문하고, 들어주는 사람에게 인간은 매력을 느끼고 끌립니다.

 

매력적으로 보이려고 노력하다가 오히려 역효과를 수가 있습니다. (1) 자신감이 있는 사람으로 보이려다가, 허세 부리는 사람으로 낙인찍힐 있습니다. (2) 겸손한 자신을 비하하다가, 내숭 떠는 사람으로 비쳐질 있습니다. (3) 웃는 얼굴이 매력적이라고 웃음을 흘리고 다니다가 실없는 사람으로 보일 있습니다. (4) 취미 생활이나 게임에 미치면, 주위 사람들을 다치게 합니다. (5) 자신의  얘기는 하지 않고 질문만 던지면, 상대방은 심문받는 것처럼 느끼고, 숨기려는 것이 있지 않은가 수상쩍어 합니다.

 

진정한 매력은 단순히 이미지 관리를 통해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진심에서 우러나야 합니다. 진정한 매력이 진심에서 우러나와야 한다면 크리스천만이 진정으로 매력적인 사람이 있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1) 크리스천은 자신의 능력을 믿지 않고 하나님의 능력을 신뢰하기 때문에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감을 보일 있습니다. (2) 크리스천은 자신이 얼마나 악하고, 약하고, 무능한지를 알기 때문에 자신을 자랑하거나 건방져 수가 없습니다. 일을 이루어도 하나니이 하셨다고  고백합니다. (3) 크리스천은 일이 때에는 축복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웃을 있고, 일이 때에는 고난 끝에 주실 하나님의 축복을 기대하며 웃을 있습니다. (4) 크리스천은 영원한 가치가 있는 일에 열정을 쏟습니다. 가정교회 세미나에서 간증하는 목자 목녀들이 매력적으로 보이는 이유는,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사역에 올인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5) 크리스천은 사람이 알고 싶어서 질문합니다.

 

우리 모두 이렇게 매력적인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2019-12-08] "내년 1월 계획입니다" Bonsoir 2019.12.08 4
74 [2019-12-01] "12월 계획입니다" Bonsoir 2019.11.30 19
73 [2019-11-24] "내가 주인줄 알게 될 것이다" Bonsoir 2019.11.24 10
72 [2019-11-17] "내로남불의 교훈" Bonsoir 2019.11.17 18
71 [2019-11-10]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Bonsoir 2019.11.09 24
70 [2019-11-03] "시간이 바뀌고 해도 바뀌고" Bonsoir 2019.11.02 36
69 [2019-10-27] "말씀잔치를 마치고" Bonsoir 2019.10.28 34
68 [2019-10-20] "이상과 현실 사이" Bonsoir 2019.10.21 37
67 [2019-10-13] "정기영 목사님과 정희승 사모님을 소개합니다" Bonsoir 2019.10.12 55
66 [2019-10-06] "올 추수감사주일에 주신 부담" Bonsoir 2019.10.06 48
65 [2019-09-29] "가정교회가 어렵지만…" Bonsoir 2019.09.30 40
64 [2019-09-22] "지난 한 달이 무척 바빴습니다" Bonsoir 2019.09.21 40
63 [2019-09-15] "절약이냐 덜 고생이냐" Bonsoir 2019.09.14 44
62 [2019-09-08] "교만과 당당, 비굴과 겸손" Bonsoir 2019.09.07 38
61 [2019-09-01] "가을 사역 일정입니다" Bonsoir 2019.08.31 43
60 [2019-08-25] "세겹줄 새벽기도를 시작합니다" Bonsoir 2019.08.25 38
59 [2019-08-18] "교회 청소에 대하여 부탁드립니다" Bonsoir 2019.08.17 46
58 [2019-08-11]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Bonsoir 2019.08.10 40
57 [2019-08-04] "시야가 넓어진 여행" Bonsoir 2019.08.05 39
56 [2019-07-28] "피서가 아닌 피서" Bonsoir 2019.07.27 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