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가 미국으로 유학을 가던 1984년에는 미국비자 받기가 아주 힘들었습니다. 사실 저는 정식으로 유학을 가는 것이었기 때문에 비자가 나오는 것이 당연했음에도, 비자를 받고 아주 기뻐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당시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있습니다. 당시 여자 심사관이 남자 심사관보다 까다롭다는 소문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비자 인터뷰를 기다리면서 앞에 서있던 여자분은 여자 심사관 차레가 되자 저에게 먼저 가라고 했는데, 여자 심사관이 여자를 집어서 자기에게 오라고 하더니, 비자를 거부했습니다ㅠㅠ

 

사실 비자에 대해 안좋은 기억은 캐나다 비자를 받을 때입니다. 제가 아니라 동생 얘기입니다. 동생이 별로 안좋은 대학을 다니다가 군대를 다녀와서 캐나다로 이민을 가려고 했습니다. 당장 길이 없으니까 먼저 유학을 가려고 했는데, 당시 온타리오주에 여기 CEGEP같은 초급대학이 있어서 기기에 지원해서 비자를 신청했습니다. 그런데 나이가 사람이 초급대학에 간다고 하니까 이민이 목적이 아닌지 의심해서 비자를 거절한 것입니다. 그때 캐나다 대사관에서 통역하던 Mrs. Lee라는 여자가 얼마나 거만하게 굴든지 제가 열이 바칠 지경이었습니다. 앞에서 안내하던 젊은 여성들과 문을 지키던 아저씨까지 거만했던 표정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저희가 유학생활을 하면서 처가집이 있던 캐나다를 종종 방문했습니다. 가끔 캐나다 비자를 받으러 캐나다 영사관에도 가야 했습니다. 그때까지도 캐나다 비자를 받고 캐나다 입국이 허락되면 기뻤습니다.

 

지금도 캐나다 들어올 불안하긴 한데, 생각해 보면 불안해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제가 캐나다 시민이기 때문입니다. 캐나다는 제가 입국을 걱정할 필요가 없는 나라입니다. 반면, 얼마 전에 작은 딸을 차로 데려올까 해서 미국에 들어가려다가 거절당했습니다. 저는 미국 시민권이 없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에게 것이 별로 없지만, 하나 있다면 미국과 캐나다 이중국적을 갖게 것입니다. 아이들이 미국에서 태어나서 미국시민이고, 저희 부부가 캐나다 시민권을 아이들도 캐나다 시민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혜택을 누립니다.

 

코로나로 인해 작은 딸이 미국에서 이곳 몬트리올에 있습니다. 미국에서 비필수적인 입국은 금지되어 있지만 작은 딸은 아무 문제 없이 캐나다에 들어왔습니다. 캐나다 시민이기 때문입니다. Health Card 나왔습니다. 캐나다 시민이기 때문입니다. 딸도 얼만 전에 왔다가 돌아갔습니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은 하늘나라에 시민권이 있습니다. 천국 입국이 보장되어 있기에 천국에 들어갈 불안해 필요가 없습니다. 천국에서 모든 권리와 복을 누릴 있습니다. 천국시민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천국시민이라는 하나만으로 우리는 (^) 잡은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2020년 12월 6일 - '지혜로운 언어생활' Jackie 2020.12.04 0
126 2020년 11월29일 - ' 몬교협에 대하여' Jackie 2020.11.28 6
125 2020년 10월 11일 - '2021년을 준비하며' Jackie 2020.11.20 14
124 2020년 11월 15일 - '빈부 격차를 보며' Jackie 2020.11.14 15
123 2020년 4월 5일 -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가정교회' Jackie 2020.11.07 11
122 2020년 11월 1일 - 'Just show up 북클럽' Jackie 2020.10.30 8
121 2020년 10월 25일 - '겨울…' Jackie 2020.10.23 9
120 2020년 10월18일 - '간이 평신도 세미나?' Jackie 2020.10.16 15
119 2020년 10월 11일 - '교회는 눈물로 세워진다 (안국철목사)' Jackie 2020.10.10 8
118 2020년 10월 4일 - ' 우리는 달라야 합니다' Jackie 2020.10.02 5
117 2020년 9월 27일 - '기도의 삶을 시작합니다' Jackie 2020.09.25 8
» 2020년 9월 20일 - '시민권' Jackie 2020.09.18 6
115 2020년 9월 13일 - '개학과 코로나' Jackie 2020.09.12 10
114 2020년 9월 6일 - '세겹줄 기도회를 마치고' Jackie 2020.09.06 10
113 2020년 5월 31일 - '온누리 별관' Jackie 2020.08.28 12
112 2020년 8월 23일 - ' 세겹줄 기도회를 합니다' Jackie 2020.08.23 10
111 2020년 8월 16일 - ' 미움의 세상에서 살면서…' Jackie 2020.08.16 9
110 2020년 8월 9일 - '교회의 세 부류의 사람들' Jackie 2020.08.08 12
109 2020년 8월 2일 - '지금이 전도할 좋은 때입니다' Jackie 2020.08.01 8
108 2020년 7월 26일 - '밧세바 신드롬' Jackie 2020.07.25 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