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5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 추미애 법무장관과 관련해서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지만, 제가 이해할 없었던 것이 정치자금에 관한 것입니다. 장관이 딸과 아들과 관련해서 정치자금을 것이 분명히 불법일 같은데 야당에서 문제에 대해 침묵했다는 것입니다.

 

그랬을까요? 야당 국회의원들도 정치 후원금을 그렇게 사용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모든 의원이 그렇지는 않다고 하여도, 문제를 거론했다가는 정치자금을 잘못 쓰는 다른 야당 의원들이 다칠까 입을 다물고 있었을 것입니다.

 

정치 후원금을 식당에서 내역을 보면 기자간담회나 정책 회의등이 주로 많습니다. 공적인 모임이니까 공금을 쓰는 것이 문제가 없다고 있지만, 밥을 먹으면서 해야 되는지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사무실에서 간단히 정도 마시면서 하는 것이 효율적일텐데, 식당에서 밥을 공짜(?) 먹으면서 공금을 쓴다는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것이 한국 사회의 관례인 같은데, 교회도 비슷한 같습니다. 제가 평신도때 성가대 총무를 했는데, 성탄절 연합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식당에서 모인 적이 있습니다. 음식값은 각자 냈습니다. 모임을 하고 목사님께 보고를 드렸더니 제가 음식값을 교회에 청구하라고 해서 이해를 못한 적이 있습니다. “자기가 먹은 음식값을 교회에 청구하라시지?” 물론 교회에 청구하지 않았습니다.

 

한국에서는 공식적인 일로 회의를 때에는 대개 식사를 하고 비용은 교회경비로 결제하는 같습니다. 그냥 커피를 마시며 만나든지 아니면 교회에서 모이면 될텐데 굳이 식사를 하면서 모이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수고하니까 교회 돈으로 먹어도 된다고 생각?) 이곳에서도 연합행사를 위해 모임을 가지면 식당에서 밥을 먹으면서 의논을 하고 비용은 경비처리를 하더군요.

 

우리 크리스찬들은 자신에 대해 엄격했으면 좋겠습니다. 불법을 행하면 당연히 안되겠지만, 사회에서 관례적으로 의레 그렇게 하니까 따라서 하면 안됩니다. 추장관 후원금 문제에 대해 마디도 못한 야당 의원들처럼, 나중에 사회에 바른 말을 없게 됩니다. 우리로 인해서 다른 사람들까지 그런 말을 못하게 만듭니다. 우리가 전하는 복음의 능력이 없어집니다.

 

이렇게 불법이나 편법이 아니더라도 사는 방식도 세상과 달라야 합니다.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인 사랑/기쁨/화평/인내/친절/선함/신실/온유/절제의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가 복음을 전할 말발이 섭니다. 우리를 은혜로 구원해 주신 예수님을 봐서라도 그놈이 그놈이란 말을 들어서는 안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2020년 12월 6일 - '지혜로운 언어생활' Jackie 2020.12.04 0
126 2020년 11월29일 - ' 몬교협에 대하여' Jackie 2020.11.28 6
125 2020년 10월 11일 - '2021년을 준비하며' Jackie 2020.11.20 14
124 2020년 11월 15일 - '빈부 격차를 보며' Jackie 2020.11.14 15
123 2020년 4월 5일 -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가정교회' Jackie 2020.11.07 11
122 2020년 11월 1일 - 'Just show up 북클럽' Jackie 2020.10.30 8
121 2020년 10월 25일 - '겨울…' Jackie 2020.10.23 9
120 2020년 10월18일 - '간이 평신도 세미나?' Jackie 2020.10.16 15
119 2020년 10월 11일 - '교회는 눈물로 세워진다 (안국철목사)' Jackie 2020.10.10 8
» 2020년 10월 4일 - ' 우리는 달라야 합니다' Jackie 2020.10.02 5
117 2020년 9월 27일 - '기도의 삶을 시작합니다' Jackie 2020.09.25 8
116 2020년 9월 20일 - '시민권' Jackie 2020.09.18 6
115 2020년 9월 13일 - '개학과 코로나' Jackie 2020.09.12 10
114 2020년 9월 6일 - '세겹줄 기도회를 마치고' Jackie 2020.09.06 10
113 2020년 5월 31일 - '온누리 별관' Jackie 2020.08.28 12
112 2020년 8월 23일 - ' 세겹줄 기도회를 합니다' Jackie 2020.08.23 10
111 2020년 8월 16일 - ' 미움의 세상에서 살면서…' Jackie 2020.08.16 9
110 2020년 8월 9일 - '교회의 세 부류의 사람들' Jackie 2020.08.08 12
109 2020년 8월 2일 - '지금이 전도할 좋은 때입니다' Jackie 2020.08.01 8
108 2020년 7월 26일 - '밧세바 신드롬' Jackie 2020.07.25 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