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은 어쩔 없이 자기 위주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요새 세상을 보면 자신의 기준으로 판단하려는 경향이 점점 심해지는 같습니다. 자기 기준으로 판단하니까 다른 쪽을 비판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까 갈등이 심해지고 싸움이 일어납니다. 진보와 보수, 여성과 남성, 청년과 장년 사이 세대간 이런 현상이 심해져 갑니다.

 

자기 위주로 생각하는 것은 인간의 본능이라서 다른 사람을 이해할 이것을 알고 이해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자기 기준으로 선악을 판단하려는 아담과 하와의 죄에서 나온 것이기 때문에 그냥 놔두면 안됩니다. 기준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준으로 모든 것을 보고 이해하고 판단하려고 끊임없이 노력해야 합니다.

 

우리 믿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을 이해하고 용납하고 용서하라는 말씀을 많이 들어서 그런지 이런 문제가 심하지 않습니다. 특히 우리 교회 분들은 목장에서 말씀을 실천하고 갈등을 이기는 훈련을 많이 해서 분위기가 좋은 편입니다. 그래도 이런 면을 주의하고 끊임없이 노력해야 합니다.

 

요새 우리 교회에 새로 오신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교회에 새로 오시면 새가족반 통해서 우리 교회를 소개하는 시간이 있는데, 이번에는 코로나때문에 새가족반 늦게 했습니다. 그래서 새로 오신 분들은 아직 우리 교회가 낯설고 어색할 있습니다. 거기다가 한국과 문화가 다른 캐나다, 그것도 불어권인 몬트리올에 오셔서 스트레스가 것입니다. 자녀가 있는 분들은 자녀가 학교에 적응하는 것까지 신경을 써야 하니까 힘들 것입니다. 다행히 우리 교회에 대해서 좋게 생각하시는 같습니다. 그러나 혹시 우리 교회가 한국에서 다니던 교회와 다르든지 우리 교회가 어색하더라도 긍정적으로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교회 기존 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모두 옛날에 처음 이곳에 와서 낯설고 어색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그런 경험을 잊어버리고 새로 오신 분들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새로 오신 분들의 처지와 입장을 다시 생각해서 그분들이 우리 교회에 정착할 있도록 먼저 다가가고 도와 주시기 바랍니다.

 

목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요새 목장이 새로 편성이 되었고 새로 오신 분들이 목장에 참석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가정이 목장에 참석할 것입니다. 새로운 목장식구나 새로 오신 분들과의 관계에서도 기준이 아니라 하나님의 기준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상대방의 입장을 배려하고, 있는 모습 그대로 받아주는 예수님의 마음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새로 오신 분들의 상황을 이해해서 가족과 같은, 아니 가족보다 가까운 목장이 되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 1월 16일 - ' 영적 체력도 중요 합니다' Jackie 2022.01.15 6
184 1월 9일 - ' 올해 섬기실 분들과 사역 계획입니다' Jackie 2022.01.08 19
183 2022년 1월 2일 -'2021년을 돌아보며…' Jackie 2022.01.01 19
182 12월 26일 - '8차 세 겹줄 금식기도와 삶 공부 안내' Jackie 2021.12.25 16
181 12월 19일 -'성탄 선물의 의미' Jackie 2021.12.17 13
180 12월 12일 - ' 연말/연초 사역 일정' Jackie 2021.12.10 10
179 12월 5일 -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Jackie 2021.12.03 10
178 11월 28일 - ' 또 하나의 백신을 맞았습니다' Jackie 2021.11.27 7
177 11월 21일 - '김태훈 선교사님을 소개합니다' Jackie 2021.11.20 25
» 11월 14일 - '갈등을 잘 해결합시다' Jackie 2021.11.13 14
175 11월 7일 - ' ​​​​​​​문단속과 성탄절 행사' Jackie 2021.11.05 14
174 10월 31일 - ' 새가족반과 예수영접모임' Jackie 2021.10.29 17
173 10월 24일 - ' 객관적이고 균형있는 판단' Jackie 2021.10.22 12
172 10월 17일 - ' 수요 예배와 토요 새벽 예배' Jackie 2021.10.15 11
171 10월 10일 - '감사가 삶이 되기를' Jackie 2021.10.08 11
170 10월 3일 - '오늘부터 정상적으로 교회에서 모입니다' Jackie 2021.10.01 8
169 9월 26일 - ' 기도와 믿음으로 정상화합니다' Jackie 2021.09.24 9
168 9월 19일 - ' 진짜 실력은?' Jackie 2021.09.17 14
167 9월 12일 - ' 세겹줄 기도회를 합니다' Jackie 2021.09.10 11
166 9월 5일 - '가을 학기 삶공부와 세겹줄 기도회' Jackie 2021.09.05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