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교회가 하고 있는 가정교회는 휴스턴 서울교회의 최영기 목사님이 1993년에 시작하신 것입니다. 입소문이 퍼져서 다른 교회 목사님들에게 세미나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1996년에 구역조직을 가정교회로 바꾸라 책이 나왔는데 우리 교회 개척 목사님이신 서모세 목사님의 추천으로 저도 책을 읽게 되었습니다.

 

서모세 목사님이 미국 비자를 못받으셔서 가정교회 세미나에 참석을 못하셨습니다. 그래서 책을 읽고 가정교회를 했지만, 제대로 정착하는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2 목사로 오신 이남성 목사님도 가정교회를 하셨는데, 그분도 정식으로 세미나를 다녀오신 것이 아니라, 가정교회를 하는 교회에서 전도사로 섬기셨기 때문에 우리 교회가 가정교회로 정착하지 못했습니다. 3 김화형 목사님은 전통 목회를 하셨습니다.

 

저는 2002년에 몬트리올을 떠나서 3 동안 신학교를 다닌 , 2005 여름에 빅토리아 다사랑 교회에 부임했습니다. 그때에도 가정교회를 생각이 많았기에 부임하고 바로 2006 2월에 가정교회 세미나에 참석하고, 2007 4월에 가정교회로 전환했습니다.

 

가정교회는 전환하는 것도 어렵지만 정착하는 것이 어렵습니다. 당시 가정교회 컨퍼런스에 가면 3 년이 지나면 가정교회로 정착이 된다고 해서 열심히 했습니다. 3 년이 지나니까 5 년이 지나면 된다고 하고, 5 년이 지나니까 10 년이 지나야 된다고 했습니다. 결국 저도 이런 저런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가정교회를 10 하고 나서 몬트리올에 왔습니다.

 

제가 내린 결론은 이렇습니다. 가정교회로 전환하고 나면 많은 것을 바꿔야 하기 때문에 처음에 가장 힘이 듭니다. 매주 모여서 먹는 , 모르는 사람들과 마음을 터놓고 대화하는 , 비밀을 지키는 , 섬기기 힘든 사람들을 섬기는 … 3 년이 지나면 이런 것들에 익숙하게 되어서 이상 힘들지 않게 됩니다. 그래서 처음 3 년이 가장 힘듭니다.

 

후에는 우리의 성품과 사역적인 면에서 예수님을 닮아가는 기간입니다. 물론 처음부터 이런 변화가 있지만, 이런 것들은 시간이 걸립니다. 어림잡아서 전환하고 5 년이 지나면 어느 정도 변화가 이루어 집니다. 그래서 3년에서 5년까지 2 동안은 처음 3 보다는 어렵지만, 그래도 어려운 기간입니다. 5 년이 지나면 교회가 다져지면서 천천히 바뀝니다. 그래서 어렵습니다. 10년이 지나면 가정교회가 그냥 굴러간다고 합니다.

 

문제는 우리가 가정교회로 전환한 열심히 달려오다가 1 반이 지나서 코비드로 인해 멈춰버린 것입니다. 지난 2 동안 오히려 가정교회적으로 퇴보했습니다. 앞서 채운 1 반을 채우려면 힘이 들고 오래 걸릴 것입니다. 전환하고 6 후인 2024 8월쯤에 처음 3 년간의 변화가 이루어지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 7월 3일 - '가정교회 정착 스케줄' Jackie 2022.07.02 1
208 6월 26일 - '진짜실력' Jackie 2022.06.25 4
207 6월 19일 - ' 설교의 종류' Jackie 2022.06.18 7
» 6월 12일 - ' 우리 교회의 가정교회 역사' Jackie 2022.06.11 10
205 6월 5일 - '침례의 의미' Jackie 2022.06.04 6
204 5월 29일 - '이번 여름이 중요합니다' Jackie 2022.05.28 6
203 5월 22일 - ' 이번 주 금요일 연합목장모임' Jackie 2022.05.21 11
202 5월 15일 -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Jackie 2022.05.14 12
201 5월 8일 -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퍼온 글]' Jackie 2022.05.07 8
200 5월 1일 - '슬기로운 자녀 교육(?)' Jackie 2022.04.30 14
199 4월 24일 - ' 슬기로운 회복' Jackie 2022.04.23 9
198 4월 17일 - '부활 때문에' Jackie 2022.04.15 15
197 4월 10일 - '끝까지 잘 견딥시다' Jackie 2022.04.08 29
196 4월 3일 - 하나님은 빡빡하지 않으십니다' Jackie 2022.04.01 19
195 3월 27일 - ‘빨갱이’와 ‘토착왜구’ Jackie 2022.03.26 18
194 3월 20일 - ' 우크라이나 사태 이해하기' Jackie 2022.03.19 15
193 3월 13일 - ' 가족을 떠나 보낸다는 것' Jackie 2022.03.11 20
192 3월 6일 - '세상의 소금과 빛?' Jackie 2022.03.04 21
191 2월 27일 - '이번에 깨달은 교훈들' Jackie 2022.02.27 23
190 2월 20일 - '보이는 대로 판단하기' Jackie 2022.02.19 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