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버님은 연세가 90이신데 밴쿠버에 한인이 운영하는 실버홈에 계십니다. 기숙사처럼 개인 방이 있고, 식사는 주로 한식으로 제공하고 청소도 가끔 해줍니다. 다리가 좋으시지만 아직 워커 밀고 식당에 가실 있습니다. 거의 실내에서 생활하시고, 남는 시간에는 주로 인터넷을 보십니다.

 

작년까지는 어머니께서 같이 계셨는데 작년에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후에는 걱정이 많습니다. 어머니께서 살아 계실 때부터 기억력이 나빠지셔서 혹시 치매에 걸리신 아닌가 걱정했는데, 지금은 어머니도 계시고 주위 분들과 대화도 없으셔서 치매가 걸리시지 않을지 걱정이 많습니다. 대화없이 혼자 사실 치매가 걸린다고 알고 있습니다.

 

다행히 형이 가까운 빅토리아에 살아서 2-3 주에 아버님을 찾아 뵙습니다. 저도 가끔 전화를 드리지만 청력이 좋으셔서 아주 간단한 안부만 여쭙고 끊습니다. 형이 아버님을 방문하면 저와 영상통화를 연결시켜 줍니다. 제가 아버님께 말을 해도 말을 알아들으셔서 형이나 형수가 옆에서 말을 전해줘야 합니다.

 

번은 얼굴을 보시자 마자 대뜸 쟤가 박사지?”(옆에 있는 형에게 하시는 말씀) 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갑자기 말씀을 하시지?” 이렇게 생각하면서 이어서 생각이 혹시 치매신가?”였습니다. 치매에 걸리면 요새 일은 기억 못하고 옛날 일을 지금처럼 기억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나중에 형에게 따로 아버님이 치매에 걸리신 것이 아닌지 보라고 했더니, 다행히 그건 아닌 같다고 했습니다. 다음에 영상통화 때에는 제가 몬트리올에 있는 것도 아시는 것으로 봐서 치매는 아닌 같습니다.

 

저를 보시고 갑자기 쟤가 박사지?”라고 하셨는지 궁금했는데, 얼마 전에 깨달음이 왔습니다. 아버님께는 제가 박사인 것이 저의 가장 자랑스러운 모습이기 때문인 같습니다. 아버님께서는 제가 박사가 되어도 축하 한다 거나 자랑스럽다는 내색을 전혀 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나 아버님 깊은 마음 속에는 제가 박사라는 것이 가장 자랑스러운 모습이었던 같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은 지금 나의 얼굴을 보시면서 어떤 모습을 올리실 궁금했습니다. 가장 자랑스러운 모습? 가장 못된 모습? 가장 안타까운 모습? 가장 자랑스러운 모습이라면 언제 무슨 모습? 하나님은 우리 모두를 걸작품으로 만드셨고, 선한 일을 이루기 원하십니다. 하나님이 저를 통해 이루시려는 걸작품은 몬트리올 온누리 침례교회인 같습니다. 은퇴 전에 마지막 힘을 쏟아서 교회를 세워가고 있는 지금 모습이 하나님께는 저의 가장 자랑스러운 모습이 아닌가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 이번 목회자 컨퍼런스에서 경험한 놀라운 일 Jackie 2022.09.17 6
219 9월 11일 - '목회자 컨퍼런스에 참석합니다' Jackie 2022.09.10 7
218 9월 4일 - '경건의 삶 안내' Jackie 2022.09.03 9
217 8월 28일 - '세겹줄 기도회를 합니다'   Jackie 2022.08.27 11
216 8월 21일 - '성공의 조건' Jackie 2022.08.20 12
215 8월 14일 - '세월을 아낍시다' Jackie 2022.08.13 19
214 8월 7일 - '이사 잘 했습니다' Jackie 2022.08.05 14
213 7월 31일 - ' 결단과 헌신의 시간' Jackie 2022.07.30 18
212 7월 24일 - 지지율 딜레마' Jackie 2022.07.23 25
211 7월 17일 - '팬덤' Jackie 2022.07.16 24
» 7월 10일 -' “쟤가 박사지?” ' Jackie 2022.07.09 11
209 7월 3일 - '가정교회 정착 스케줄' Jackie 2022.07.02 353
208 6월 26일 - '진짜실력' Jackie 2022.06.25 13
207 6월 19일 - ' 설교의 종류' Jackie 2022.06.18 19
206 6월 12일 - ' 우리 교회의 가정교회 역사' Jackie 2022.06.11 13
205 6월 5일 - '침례의 의미' Jackie 2022.06.04 11
204 5월 29일 - '이번 여름이 중요합니다' Jackie 2022.05.28 9
203 5월 22일 - ' 이번 주 금요일 연합목장모임' Jackie 2022.05.21 13
202 5월 15일 -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Jackie 2022.05.14 17
201 5월 8일 -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퍼온 글]' Jackie 2022.05.07 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