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나서 바로 미국에 유학 와서 교회를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어렸을 잠간, 그리고 고등학교 2학년때 정도 교회를 다닌 적이 있지만 정기적으로 교회를 다닌 적은 그때가 처음이었습니다.

 

어느 40 되신 젊은 이동원 목사님이 오셔서 부흥회를 했는데, 예배가 끝나고 결단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먼저 눈을 감으라고 하시고 결단할 사람은 자리에서 일어나라고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서 일어났지만, 저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당시에는 결단할 만한 믿음도 없었지만, 눈을 감았다고 해도남들이 보는 데서 일어나는 것이 매우 어색했기 때문입니다.

 

침례교회에는 전통적으로 ‘The Altar Call’이라고 불리는 초청의 시간 있습니다. 설교가 끝난 후에 예수님을 믿거나 재헌신하거나 기도제목이 있는 사람을 강단 앞으로 초청하는 것입니다. 제가 박사 과정에 있을 섬겼던 침례교회에서는 매주는 아니지만 가끔 초청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나가야 되나 말아야 되나고민했던 기억이 납니다^^

 

휴스턴 서울교회에도 매주 예배 결단과 헌신의 시간 있습니다. 제가 교회에서 주일 예배를 드렸는데, 매번 결단과 헌신의 시간 앞으로 나가서 헌신하고 기도를 받았습니다. 먼저는 설교 말씀을 듣고 나서 말씀에 반응해서 하나님께 결단과 헌신을 하기 원했기 때문이고, 최영기 목사님과 이수관 목사님께 기도 받기를 원했기 때문입니다. 그분들께 기도를 받으면 아무튼 좋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가정교회하는 교회에 가서 설교를 하면 결단과 헌신의 시간을 갖습니다. 설교를 하면 성도님들이 말씀을 얼마나 받아들이는지 느낌이 옵니다. 설교 말씀을 듣는 교회에서는 많은 분들이 앞으로 나옵니다. 괜찮은 교회인지 알았는데 이상하게 설교 말씀이 튕겨 나오는 느낌을 받았던 교회에서는 결단과 헌신의 시간에 거의 나오지 않았습니다.

 

우리 교회에서도 결단과 헌신의 시간이 있지만, 많은 분들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결단과 헌신은 예배 중에 주신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반응이기 때문에 아주 중요합니다. 먼저, 설교를 하나님이 하시는 말씀으로 집중해서 듣기 바랍니다. 그리고 설교가 끝나고 하는 기도 시간에 하나님께서 주시는 음성을 듣기 바랍니다. 마음에 어떤 생각이나 마음을 주시면 용기를 내서 앞으로 나오기 바랍니다.

 

교회 생활을 많이 분들은 어색할 것입니다. 그러면 목자님에게 같이 나가 달라고 부탁하기 바랍니다. 나갈까 말까 고민이 되면 용기를 내서 나오는 좋습니다. 목자/목녀님들은 달에 이상 결단이나 헌신을 하기 바랍니다. 매주 평균 장년 예배 출석 인원의 10% 결단이나 헌신을 하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 이번 목회자 컨퍼런스에서 경험한 놀라운 일 Jackie 2022.09.17 6
219 9월 11일 - '목회자 컨퍼런스에 참석합니다' Jackie 2022.09.10 7
218 9월 4일 - '경건의 삶 안내' Jackie 2022.09.03 9
217 8월 28일 - '세겹줄 기도회를 합니다'   Jackie 2022.08.27 11
216 8월 21일 - '성공의 조건' Jackie 2022.08.20 12
215 8월 14일 - '세월을 아낍시다' Jackie 2022.08.13 19
214 8월 7일 - '이사 잘 했습니다' Jackie 2022.08.05 14
» 7월 31일 - ' 결단과 헌신의 시간' Jackie 2022.07.30 18
212 7월 24일 - 지지율 딜레마' Jackie 2022.07.23 25
211 7월 17일 - '팬덤' Jackie 2022.07.16 24
210 7월 10일 -' “쟤가 박사지?” ' Jackie 2022.07.09 11
209 7월 3일 - '가정교회 정착 스케줄' Jackie 2022.07.02 353
208 6월 26일 - '진짜실력' Jackie 2022.06.25 13
207 6월 19일 - ' 설교의 종류' Jackie 2022.06.18 19
206 6월 12일 - ' 우리 교회의 가정교회 역사' Jackie 2022.06.11 13
205 6월 5일 - '침례의 의미' Jackie 2022.06.04 11
204 5월 29일 - '이번 여름이 중요합니다' Jackie 2022.05.28 9
203 5월 22일 - ' 이번 주 금요일 연합목장모임' Jackie 2022.05.21 13
202 5월 15일 -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Jackie 2022.05.14 17
201 5월 8일 -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퍼온 글]' Jackie 2022.05.07 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