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정교회 목회자 컨퍼런스에서경건의 강의하시고 북미 가정교회 사역원 원장으로 섬기시는 김인기 목사님의 경건의 소개 글입니다. 우리 교회에 맞게 조금 수정했습니다)

 

생명의 삶과 새로운 삶을 마치고 형제자매의 관계 안에서 목회를 하시는 여러분께 경건의 성경공부에 초대합니다. 경건의 삶은 마태복음 22:37-40 말씀에 근거를 두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듯 이웃을 사랑하라)

               

생명의 삶으로 신앙의 기초를 세우시고, 새로운 삶을 통하여 스스로 말씀을 묵상하는 훈련을 하신 여러분은 이제 실제로 가운데 경건의 삶을 연습함으로 형제자매의 관계에서 말씀에 순종하는 자의 실제적인 능력을 체험하게 것입니다.

 

많은 교인들이 하나님의 관계는 되었다고 하면서도(: 교회 다닌 연수, 교회의 직분, 기도의 은사 등을 자랑함) 실제 사람들과의 관계에서는 성공하지 못하는 경우를 봅니다. 이유는 사람들이 말하는 경건의 모습은 있는데 하나님이 주시는 경건의 능력을 체험하지 못했고 능력이 없다 보니 인격의 변화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경건의 삶을 연습하는 13 동안에는 Richard Foster영적 훈련과 성장이라는 책을 함께 읽고 내용을 실제로 실천해 보는 과제들을 매일 하게 됩니다. 하나님의 자녀다운 온전한 모습으로 나타나는 주님 닮은 성품을 성품으로 담기 위해 여러분의 시간과 정성을 투자하시기 바랍니다. 경건의 삶을 공부하시면 다음과 같은 목표를 달성하실 있습니다.

1. 하나님의 성품을 실제 연습함으로 말씀의 능력을 체험합니다.  

2. 자아 중심의 사고에서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변화가 있습니다

3. 하나님이 인정하시는 신앙인의 성품과 습관을 개발합니다

 

참가 자격은 생명의 삶과 새로운 삶을 수료한 분에 한합니다. 등록비는  $20이고 매주 목요일 저녁에 별관에서 공부합니다. 9 22() 시작해서 12 15() 끝납니다.

                 

우리 온누리 교회는 성도님들이 목회자가 되어야 합니다. 개인이 주님과의 관계가 바로 증거로 형제자매의 관계에 변화가 있어야 신앙생활에 즐거움이 있습니다. 거룩의 사역은 저절로 되지 않습니다. 훈련이 필요합니다. 성령님의 확신과 용기로 훈련에 늠름하게 임하시는 여러분을 생각할 때마다 가슴이 뿌듯해집니다. 주님께서 도와주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 7월 3일 - '가정교회 정착 스케줄' Jackie 2022.07.02 388
237 [2019-10-13] "정기영 목사님과 정희승 사모님을 소개합니다" Bonsoir 2019.10.12 207
236 [2019-11-03] "시간이 바뀌고 해도 바뀌고" Bonsoir 2019.11.02 188
235 [2018-09-02] '새가족반'을 소개합니다 Ben 2018.09.05 167
234 [2018-07-22 목회 컬럼] "프랑스와 한국" 1 file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159
233 11월 21일 - '김태훈 선교사님을 소개합니다' Jackie 2021.11.20 157
232 [2018-09-16] "컨퍼런스에 잘 다녀왔습니다" Ben 2018.09.16 147
231 [2018-09-09] "가을 삶공부가 시작됩니다" Ben 2018.09.09 138
230 [2018-10-14] "가정교회 전환 기념 가을 말씀 잔치" 최병희 2018.10.14 134
229 2020년 11월 15일 - '빈부 격차를 보며' Jackie 2020.11.14 133
228 [2018-10-07] "남는 것은 무엇인가?" file 최병희 2018.10.07 130
227 [2019-09-01] "가을 사역 일정입니다" Bonsoir 2019.08.31 129
226 [2018-09-23] "새 예배당으로 이사" Ben 2018.09.24 128
225 [2018-07-15 목회컬럼] "목자를 선택합니다" 2 몬트리올온누리침례교회 2018.07.29 123
224 [2019-09-08] "교만과 당당, 비굴과 겸손" Bonsoir 2019.09.07 122
223 [2019-06-09] "각박한 세상이 전도의 기회입니다" Bonsoir 2019.06.08 107
222 [2019-05-12] "남탓하지 맙시다" 최병희 2019.05.11 107
221 [2018-10-21] "크리스찬이라는 것이 부끄럽습니까?" (최영기 목사, 요약) 최병희 2018.10.21 104
220 [2018-09-30] "요새 정신이 없습니다" 최병희 2018.10.07 104
219 [2018-08-26] "나도 모르게 변합니다" Ben 2018.09.05 1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