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꾸 선을 넘으면

 

제가 중학교 다닐 홍은동에서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집이 좁아서 마당에 3 평짜리 작은 방을 지었습니다. 그런데 동사무소 직원이 어떻게 알고 찾아왔습니다. 이때 어머니의 말씀이 기억납니다: “ 되는 일은 어떻게 알고 귀신같이 찾아오네…”

 

기억이 잘못된 것일 있지만, 집을 증축 (3 평짜리 )하려면 동사무소에 허가를 받아야 했던 같습니다. 그런데 비용 때문인지 아니면 귀찮아서 그랬는지 그냥 지으신 같습니다. 그래서 불법 증축을 지적하려고 열심히(?) 일하는 동사무소 직원이 찾아온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동사무소에 허가를 받게 것이 아니라 뇌물을 먹고 눈감아 것이라는 점입니다.

 

이번 이태원 참사 불법 증축 때문에 골목이 좁아진 것이 문제의 일부라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50 경험이 지금도 유효하다면, 열심히(?) 일하는 동사무소 직원이 불법 증축을 모르지 않았을 것입니다. 이런 불법을 적발하는 데에는 귀신입니다. 그런데 눈감아 주었을지 모릅니다. 동사무소 직원이 선을 넘은 것입니다.

 

1994 성수대교 붕괴사고, 1995 삼풍 백화점 붕괴같이 이해할 없는 사건 사고를 많이 겪었습니다. 그때마다 책임자를 처벌하고 재발 방지를 외쳤지만 세월호처럼 비슷한 사건이 계속 일어나고 있습니다. 결국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얘기입니다.

 

이번 이태원 참사 이후에도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이 나올 것입니다. 그러나 갑자기 몰려오는 인원을 예상하기 힘들 아니라 통제하기도 어렵습니다. 통제해서 들어가면, “ 우리는 즐기게 하냐?”라는 항의가 빗발칠 것입니다. 전체의 안전을 위해서 양보하기 보다는 자기 권리를 주장하기 위해 위험의 선을 넘습니다.

 

골목길을 올라가는 사람들과 내려가는 사람들이 맞선 상황에서 경찰이 통제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면 교통량이 줄어들어서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사람들의 불만이 심했을 것입니다. 그러니까 경찰들은 책임을 회피하는 선을 넘었을 것입니다. 일방통행을 하라고 해도 사람들이 들었을지 의문입니다.

 

서로 우측통행을 하면서 조금 천천히 올라가고 내려갔으면 사고를 막을 있었을 텐데, 올라가는 측과 내려가는 측이 서로 경쟁하듯이 맞서다가 위에서 밀어라고 외치면서 깔렸다고 합니다(이게 사실이라면). “내가 양보해? 그냥 아래로 밀어 버려!”라고 하면서 다시 선을 넘습니다.

 

이렇게 자꾸 선을 넘다 보면 언젠가는 무너집니다. 그래서 어떤 사고방지 대책이 나온다 하더라도 앞으로 이런 이해하지 못할 사고가 다시 일어날 거라는 불길한 예감이 듭니다. 이런 사건을 방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모든 시민들이 평소에 선을 넘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 믿는 사람들부터 평소에 선을 넘지 말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 2월 5일 - '조국과 판사와 크리스찬' Jackie 2023.02.03 6
237 1월 29일 - '순도 높은 순종 (이수관목사, 편집)' Jackie 2023.01.27 8
236 1월 22일 - '영정 사진' Jackie 2023.01.21 11
235 1월 15일 - 제가 정신이 좀 없습니다' Jackie 2023.01.14 11
234 1월 8일 - '밴쿠버에서' Jackie 2023.01.07 13
233 2023년 1월 1일 Jackie 2022.12.31 14
232 12월 18일 - '내로남불과 역지사지' Jackie 2022.12.17 23
231 12월 11일 - '성탄 주일에 초청하세요' Jackie 2022.12.10 25
230 12월 4일 - ' 오랜만에 기쁜 소식입니다' Jackie 2022.12.03 21
229 11월 27일 -'불어권 아프리카 선교 현황' Jackie 2022.12.03 15
228 11월 20일 - '가정교회로 회복한다는데…' Jackie 2022.11.19 20
227 11월 13일 - ' 예배 순서에 대하여' Jackie 2022.11.12 32
» 11월 6일 - ' 자꾸 선을 넘으면' Jackie 2022.11.05 25
225 10월 30일 - ' 목장 선교사역' Jackie 2022.10.29 24
224 10월 23일 - ' 갈등 조장 사회?' Jackie 2022.10.22 11
223 10월 16일 - 현실 인정과 변화에 대한 시각' Jackie 2022.10.15 10
222 10월 9일 - '감사가 삶이 되기를' Jackie 2022.10.08 17
221 10월 2일 - '야외예배를 다녀와서' Jackie 2022.09.30 15
220 이번 목회자 컨퍼런스에서 경험한 놀라운 일 Jackie 2022.09.17 19
219 9월 11일 - '목회자 컨퍼런스에 참석합니다' Jackie 2022.09.10 1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