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은 견우직녀가 오작교 다리를 건너 1 년에 만난다는 7 7석입니다. 견우직녀에 대한 전설의 내용도 재미있고, 견우와 직녀가 헤어지는 것이 슬퍼서 이날에 비가 온다는 얘기도 흥미롭지만, 저에게는 이날과 관련해서 잊혀지지 않는 기억이 하나 있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으로 기억되는데 (5학년부터는 남자와 여자가 다른 반에서 공부했습니다) 같은 여자 아이가 저를 포함해서 명정도 자기 생일 잔치에 초대했습니다. 그날이 바로 7 7일입니다. 김선덕이라고 이름을 아직도 기억하는데 (선덕여왕때문에^^) 용모는 그냥 평범했고 착실한 아이였던 같습니다. 그런데 집이 당시 가장 부자들이 산다는 신문로 있는 2 양옥이었습니다. 생전 처음으로 생일잔치에 초대받은 데다가, 그것도 여자 아이가 초대해서 긴장했던 같습니다. 조그만 선물을 준비해서 갔던 같고, 거기서 무엇을 했는지는 기억이 없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아이가 저를 초대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당시 저는 그냥 평범한 아이였습니다. 당시 공립국민학교중에 제일 좋다는 덕수국민학교를 다녔는데, 성적이 중상정도였습니다. 달에 일제고사를 봤는데, 시험이 끝나면 다른 반과 시험지를 바꿔서 그날 채점을 합니다. 그래서 시험 성적을 있는데, 애들이 맞었거나 틀렸다고 하는데, 저는 5 정도 틀려서 기가 죽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외모도 평범하고 성격도 내성적이고 선덕이와 그리 친하지도 않았는데 자기 생일잔치에 저를 초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7 7일이 되면 어김없이 선덕이 생일잔치에 것이 기억이 납니다.

 

이처럼 우리는 살면서 어떤 날을 특별한 의미가 있는 날로 기억하곤 합니다. 결혼기념일이나 생일같이 의미가 있어서 그날을 기억하기도 하지만, 조그만 의미가 생겨서 특별한 날로 기억하기도 합니다. 처음 캐나다에 날이라든지, 처음 누구를 만난 날등이 되겠습니다.

 

특별히 신앙적으로 뜻깊은 날을 기억하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처음 우리 온누리침례교회에 , 처음 목장모임에 참석한 , 처음 성경공부를 , 예수님을 영접한 , 침례를 받은 , 처음 VIP 목장모임에 데려온 날등 기념할만한 날들이 많습니다. 이런 날들은 제가 선덕이의 생일잔치에 것보다 훨씬 의미가 있습니다 (그럴리는 없겠지만 혹시 선덕이가 글을 본다면 섭섭해 할지 모르겠습니다. 선덕이와는 4학년 이후 번도 보거나 연락한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얼굴은 지금도 기억이 납니다). 이렇게 기억하며 사는 날들이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 2020년 7월 5일 - '7월 12일부터 본당에서 예배드립니다' Jackie 2020.07.04 1
104 2020년 6월28일 - '앞으로 예배당 사용에 대하여' Jackie 2020.06.27 7
103 2020년 6월 21일 - '단점보다는 장점으로 평가합시다' Jackie 2020.06.20 10
102 2020년 6월 14일 - '믿는 사람에게 새옹지마란 없습니다' Jackie 2020.06.13 10
101 2020년 6월 7일 - '창립 23주년을 맞아' Jackie 2020.06.06 7
100 2020년 5월 31일 - '칭찬과 격려의 힘' Jackie 2020.05.31 7
99 2020년 5월 24일 - '균형 맞추기' Jackie 2020.05.23 7
98 2020년 5월 17일 - "영육간에 강건 하세요" Jackie 2020.05.17 13
97 2020년 5월 10일 - "여러가지 생각이 많습니다" Jackie 2020.05.10 15
96 2020년 5월 3일 - '성공이란?' Jackie 2020.05.03 12
95 2020년 4월 26일 - '모미진 목녀' Jackie 2020.04.26 13
94 2020년 1월26일 - "자연과 하나님" Jackie 2020.04.19 8
93 2020년 4월 12일 -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 Jackie 2020.04.12 11
92 2020년 4월 5일 - "결과론" Jackie 2020.04.05 15
91 2020년 3월 29일 - " (할수) 있을 때 잘해" Jackie 2020.03.29 19
90 2020년 3월22일 - "교회 근황" Jackie 2020.03.21 23
89 2020년 3월15일 - "예배 및 모임에 대한 교회 방침" Jackie 2020.03.15 19
88 2020년 3월8일 - "불행한 사람의 세가지 특징" Jackie 2020.03.07 18
87 2020년 3월1일 -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한 저의 생각" Jackie 2020.02.29 30
86 2020년 2월 23일 - "3월을 말씀과 기도로" Jackie 2020.02.22 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