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귀한 자식일수록 여행을 시켜라 말이 있습니다. 여행을 하면 힘이 들고 자기가 알아서 헤쳐 나가야 하기 때문에 여행을 보내서 자식을 훈련시키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여행을 하면 시야가 넓어져서 인생을 사는데 도움이 되는 같습니다. 특히 이번 유럽여행을 하면서 시야가 많이 넒어졌습니다. 이런 여행을 일찍 했으면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먼저 나라마다 독특한 문화가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지금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프랑스의 파리를 거쳐서 이탈리아의 로마에 있습니다. 나라를 방문한 소감을 마디로 표현하면 내가 너무 미국중심으로 살았구나입니다. 미국(캐나다) 다르면 틀렸다고 생각했고 비정상이라고 생각했는데, 유럽에 와보니까 당연히 미국과는 다르게 살고 있었습니다.

 

암스테르담에 가니까 운하를 따라서 4층으로 집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습니다. 미국 기준으로 보면 땅이 거의 없는 아닌집인데, 여기서는 그것을 맨션(저택)으로 불렀습니다. 물론 4층을 쓴다면 집임에 틀림없지만, 그렇게 다닥다닥 붙어 지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음식 가격에 세금과 팁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식당 종업원들이 친절했습니다. 세금이 포함되어 있다는 알았지만 팁이 포함되어 있는지는 이번에 알았습니다. 외국에 가면 당연히 팁을 주는지 알았는데 유럽은 아니었습니다.

 

중학생때 파리에 갔다 딸이 길에 개똥이 많아 지저분한 이라고 해서 파리를 지저분한 도시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직접 가서 보니까 너무 엘레강스하고 깨끗했고, 사람들도 아주 친절했습니다. 파리도 4-5층짜리 건물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는데 그것을 보고는 몬트리올에 그런 건물이 많은지 이해가 되었습니다. 그런 집들이 하나같이 아름답고 고급스러워서 기가 완전히 죽었습니다.

 

로마에 오니 파리에 비해서 경제적으로 떨어진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도착하는 길을 헤매서 숙소까지 택시를 탔는데 1km 안되는 거리를 가는데 20유로를 달라고 해서 사기당한 느낌이었습니다. 바티칸 시티에 가서 하나님과 예수님을 위해서 최고로 호화스럽게 건축하고 꾸민 건물들을 보면서 캐톨릭에 대해 고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2019-12-08] "내년 1월 계획입니다" Bonsoir 2019.12.08 4
74 [2019-12-01] "12월 계획입니다" Bonsoir 2019.11.30 19
73 [2019-11-24] "내가 주인줄 알게 될 것이다" Bonsoir 2019.11.24 10
72 [2019-11-17] "내로남불의 교훈" Bonsoir 2019.11.17 18
71 [2019-11-10]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Bonsoir 2019.11.09 24
70 [2019-11-03] "시간이 바뀌고 해도 바뀌고" Bonsoir 2019.11.02 36
69 [2019-10-27] "말씀잔치를 마치고" Bonsoir 2019.10.28 34
68 [2019-10-20] "이상과 현실 사이" Bonsoir 2019.10.21 37
67 [2019-10-13] "정기영 목사님과 정희승 사모님을 소개합니다" Bonsoir 2019.10.12 55
66 [2019-10-06] "올 추수감사주일에 주신 부담" Bonsoir 2019.10.06 48
65 [2019-09-29] "가정교회가 어렵지만…" Bonsoir 2019.09.30 40
64 [2019-09-22] "지난 한 달이 무척 바빴습니다" Bonsoir 2019.09.21 40
63 [2019-09-15] "절약이냐 덜 고생이냐" Bonsoir 2019.09.14 44
62 [2019-09-08] "교만과 당당, 비굴과 겸손" Bonsoir 2019.09.07 38
61 [2019-09-01] "가을 사역 일정입니다" Bonsoir 2019.08.31 43
60 [2019-08-25] "세겹줄 새벽기도를 시작합니다" Bonsoir 2019.08.25 38
59 [2019-08-18] "교회 청소에 대하여 부탁드립니다" Bonsoir 2019.08.17 46
58 [2019-08-11]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Bonsoir 2019.08.10 40
» [2019-08-04] "시야가 넓어진 여행" Bonsoir 2019.08.05 39
56 [2019-07-28] "피서가 아닌 피서" Bonsoir 2019.07.27 4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