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머니께서 갑자기 돌아가신 이유는 10 전에 앓으신 임파선 암이 재발했기 때문입니다. 작은 창자에 암덩어리가 생겼는데 배에 피가 고이고 폐에 물이 차고 심장이 약해졌습니다. 돌아가시기 전에는 숨을 쉬기 힘드셨는지, 무의식 속에서도 병우야 답답해라고 옆에 있던 형의 이름을 여러 부르셨다고 합니다. 마지막에는 엄마 답답해라고 하셨다고 합니다. 돌아가실 때가 되니까, 90 되신 어머니께서 55 전에 돌아가신 외할머니가 생각났던 모양입니다. 그만큼 엄마의 영향은 같습니다.

 

저는 1984 25 유학을 후로 어머니와 떨어져 살았습니다. 빅토리아에 오랜만 어머니 집에 가서 밥을 먹었는데, 어머니의 독특한 음식 맛을 느꼈습니다. 어머니께서 주신 음식은 설명하기 힘든 독특한 맛이 있습니다. 어머니의 체취에서도 독특한 냄새가 납니다. 이런 흔적은 기억을 하려고 하지 않아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목사로서 제가 성도님 들에게 어떤 기억을 남기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제가 평신도로 있을 청년들을 집으로 초청해서 음식을 자주 먹었습니다. 아내가 주로 음식을 했지만, 저도 가끔 음식을 했습니다. 그때 만들었던 김치찌개 맛을 기억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빅토리아에서 가정교회를 시작하고 나서는, 목장 방문을 음식을 제가 한가지 만들어 가지고 갔습니다. 많은 분들이 좋아했는데, 그때 먹은 음식을 기억하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음식에 대한 기억보다 다른 것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바울 사도는 자신의 약점을 자랑했습니다. 육신의 약함으로 인해 자신이 예수님을 의지함으로써 그리스도의 능력이 완전하게 되기 때문이었습니다. 예수님을 위해 드린 자신의 희생을 기뻐했습니다. 희생으로 인해 약해졌을 그가 오히려 강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는 희생으로 인해 생긴 상처를 자랑했습니다. “이제부터는 아무도 나를 괴롭히지 마십시오. 나는 몸에 예수의 상처 자국을 지고 다닙니다.” (갈라디아서 6:17)

 

우리 교회 초창기 저의 모습과 지금 저의 모습을 모두 분들이 계십니다. 어떤 분은 지금 저의 모습을 보면서 측은하게 생각하는 같습니다. 옛날에 교수 평신도로서 자신 있게 섬기던 모습과 여러가지로 지금 모습이 비교되어서 그런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지금 모습이 좋습니다. 지금 저의 모습으로 예수님을 섬길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지금 저의 모습을 통해서 예수님께서 역사하실 있기 때문입니다. 저의 이런 모습과 흔적들이 여러분의 기억에 남는다면 저는 성공한 목사요 행복한 목사라는 생각을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0 7월 25일 - '내가 변했나?' Jackie 2021.07.24 3
159 7월 18일 - '장목사님 가족을 소개합니다' Jackie 2021.07.16 14
158 7월 11일 - ' 선진국 대한민국' Jackie 2021.07.09 12
157 7월 4일 - '날씨가 덥습니다' Jackie 2021.07.02 17
156 6월 27일 - '장흥신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Jackie 2021.06.25 22
155 6월 20일 - ' 나이가 벼슬? ' Jackie 2021.06.18 12
154 6월 13일 - '생각하기 나름입니다' Jackie 2021.06.11 11
153 6월 6일 - ' 현충일 소회' Jackie 2021.06.04 16
152 5월 30일 - ' VIP 대하기' Jackie 2021.05.28 31
» 5월 23일 - '흔적과 기억' Jackie 2021.05.21 22
150 5월 16일 -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확신이요…' Jackie 2021.05.15 25
149 5월 9일 - ' 어머님 장례식 잘 마쳤습니다' Jackie 2021.05.08 40
148 5월 2일 - ' 자녀 교육' Jackie 2021.04.30 25
147 4월 25일 - ' 어머니' Jackie 2021.04.23 27
146 4월 18일 - ' 목회자 컨퍼런스 잘 했습니다' Jackie 2021.04.16 17
145 4월 11일 - ' 너무 늦기전에 변해야 합니다' Jackie 2021.04.09 20
144 4월 4일 - ' 코로나의 유익' Jackie 2021.04.02 33
143 3월 28일 - '이제는 회복을 시작할 때입니다' Jackie 2021.03.26 24
142 3월 21일 - ' 다니엘 금식기도 잘 하고 계십니까?' Jackie 2021.03.20 13
141 3월 14일 - ' 나도혹시' Jackie 2021.03.13 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