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번 캘거리에 와서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직계 가족이 돌아가신 지난 5 밴쿠버에서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것이 처음입니다. 그때는 코비드 때문에 임종을 지키지 못했습니다. 돌아가시기 3 전에 화상으로 인사를 나누었지만 임종을 지키지 못한 것이 아직도 많이 아쉽습니다.

 

이번에 처남과는 임종 전에 시간을 길게 같이 보낼 있었습니다. 지난 2 말에 이곳에 가장 중요한 이유가 처남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이었습니다. 두번째 이유는 처남이 기력이 남아 있을 의미 있는 시간을 갖고자 함이었습니다. 감사하게도 두가지 목적을 이루었습니다.

 

지난 월요일에 다시 캘거리에 오니까 처남이 많이 약해져 있었습니다. 거의 의식이 없었고 소리로 이름을 부르면 눈을 뜨고 쳐다보는 정도였습니다. 듣기는 듣지만, 말은 못하고 눈도 초점을 맞추지 못하였습니다. 월요일 저녁에 제가 가서 손을 잡고 기도를 해드렸습니다.

 

한국에 사는 가족이 월요일 저녁에 도착해서 찾아 뵈었는데, 눈을 뜨지 못했다고 합니다. 가족이 때까지 힘을 다해서 버텼지만 의식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새벽 3 10분에 소천하셨습니다. 제가 병원에 가보니 고개가 옆으로 떨어져 계셨습니다. 영혼을 받아 달라고 주님께 기도했습니다.

 

지난 2 말에 처남을 보았을 이미 많이 병세가 심해져 있었습니다. 식사를 거의 못해서 정말 아프리카 난민을 보는 같았습니다. 여러가지 장기가 기능을 못해서 굉장히 괴로워하셨습니다. 저도 그런 모습을 보는 것이 어려웠는데 직계 가족은 말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가족을 떠나 보낸다는 , 그것도 아픈 가족을 떠나 보낸다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느낍니다. 그래도 우리 믿는 사람들은 천국에 대한 소망이 있기 때문에 너무 감사합니다. 죽으면 땅에서 겪는 고통과 아픔을 끝내고 오직 기쁨과 평안만 있는 천국에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땅에서 사랑하는 가족이 병으로 힘들어 하는 것을 보는 , 그리고 땅에서 이별하는 것을 보는 것이 어렵기는 합니다. 되도록 아프지 말고, 그런 모습을 가족에게 보이지 말고 죽는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어떻게 죽느냐 하는 것이 우리 마음대로 되지 않지만, 평소에 건강을 살피고, 아프면 빨리 병원에 가고 해서 가족이 힘들어 하지 않게 죽는 것이 우리가 가족에게 해야 최소한의 예의인 같습니다. 저도 죽게 되면 아내와 아이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죽게 될지 생각해 보는 기회였습니다. 마지막으로 개인적인 일로 교회를 오래 비워서 죄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5월 7일 - 교회 등록 절차를 안내합니다 Namju 2023.05.06 34
250 4월 30일 -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Jackie 2023.04.28 39
249 4월 23일 - '교단 수련회를 다녀와서' Jackie 2023.04.21 37
248 4월 16일 - '웬일이니!' Jackie 2023.04.13 33
247 4월 9일 - '다니엘 금식 기도를 마치며' Jackie 2023.04.08 44
246 4월 2일 - '예수님이 방문하실 교회' Jackie 2023.03.31 32
245 3월 26일 - 'VIP를 소개합니다' Jackie 2023.03.24 36
244 3월 19일 - '좀 더 적극적으로 삽시다' Jackie 2023.03.17 32
243 3월 12일 - '다니엘 금식기도를 합니다' Jackie 2023.03.10 33
242 3월 5일 - '봄이 오긴 옵니다' Jackie 2023.03.03 59
241 2월 26일 - '3월부터 바뀌는 것들' Jackie 2023.02.24 33
240 2월 19일 - ' "구원의 확신에 대한 열 가지 테스트"(이경준목사) ' Jackie 2023.02.18 33
239 2월 12일 - '균형 잡힌 영성이 필요합니다' Jackie 2023.02.10 36
238 2월 5일 - '조국과 판사와 크리스찬' Jackie 2023.02.03 57
237 1월 29일 - '순도 높은 순종 (이수관목사, 편집)' Jackie 2023.01.27 45
236 1월 22일 - '영정 사진' Jackie 2023.01.21 32
235 1월 15일 - 제가 정신이 좀 없습니다' Jackie 2023.01.14 62
234 1월 8일 - '밴쿠버에서' Jackie 2023.01.07 37
233 2023년 1월 1일 Jackie 2022.12.31 34
232 12월 18일 - '내로남불과 역지사지' Jackie 2022.12.17 4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