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창세기부터 요한계시록까지 성경을 관통하고 있는 되는 단어들 중에 하나는 순종입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언약의 관계로 부른 이유를 순종이라고 여러 말씀하셨습니다. 사사기에서 이스라엘이 고통받는 이유도, 열왕기에서 왕들이 치세가 평안한지 반대인지의 이유도, 그리고 나중에 이스라엘 백성이 포로로 잡혀가는 이유도 순종의 문제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우리의 구원이 가능했던 것도 예수님의 순종 때문이었습니다. 신약에 들어와서 성경은 적극적인 순종을 명령합니다. 따라서 우리가 해야 가지 순종을 나열해 봅니다.

 

번째는 생각의 순종입니다. 우리의 강한 자아는 순종을 방해합니다. 예수영접 모임에 와서 모든 것이 이해가 되는데도 마지막 순간에 ‘아니야, 잠깐! 하는 나의 자아가 방해합니다. VIP 아니라 우리 모두가 그렇습니다. 헌신을 앞에 어떤 순간에 ‘아니야, 잠깐! 내가 하는 거야’ 하는 강한 자아에서 나오는 생각의 불순종이 우리의 삶에 하나님의 역사를 막습니다.

 

번째는 철학과 사상의 순종입니다. 우리가 얼마나 생각이 많은지 모릅니다. 그래서 성경을 읽으면서, 간증을 들으면서, 때론 설교를 들으면서까지 ‘흠~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하는 철학과 사상의 불순종이 우리의 순전함과 영적 성장을 막습니다. 하지만 기억해야 하는 것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대부분의 철학과 사상은 다름 아닌 세상이 심어 것입니다. 그에 비해서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지요. 사도 바울은 성경이 그런 세상의 철학을 무너뜨린다고 했는데(고후10:4-5), 믿는 우리가 철학과 사상으로 불순종해서는 일입니다. 새해에는 가지 면에서 고집을 내려놓고 순도 높은 순종을 드리면 좋겠습니다.

 

번째는 행동의 순종입니다. 우리는 머리로는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하고, 좋은 크리스천이 되어 보겠다고 하지만 행동이 따라갑니다. 기도생활 해야지, 성경을 읽어야지 하면서도 하고, 반면에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 너무 쉽게 하고 삽니다. 행동의 순종은 노력으로는 된다 싶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행동의 순종을 있는 방법이 하나 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한마디 주시면 됩니다. 배우자가 잔소리를 해도 고치고, 내가 결심을 해도 고치지만, 어느 고요하게 다가오신 하나님이 한마디 하시면 바로 고쳐냅니다. 만큼 하나님의 음성은 무게가 있고, 권위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각자에게 주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며 살아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매일 QT 하고 기도를 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1. No Image 06May
    by Namju
    2023/05/06 by Namju
    Views 70 

    5월 7일 - 교회 등록 절차를 안내합니다

  2. No Image 28Apr
    by Jackie
    2023/04/28 by Jackie
    Views 71 

    4월 30일 -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3. No Image 21Apr
    by Jackie
    2023/04/21 by Jackie
    Views 86 

    4월 23일 - '교단 수련회를 다녀와서'

  4. No Image 13Apr
    by Jackie
    2023/04/13 by Jackie
    Views 66 

    4월 16일 - '웬일이니!'

  5. No Image 08Apr
    by Jackie
    2023/04/08 by Jackie
    Views 74 

    4월 9일 - '다니엘 금식 기도를 마치며'

  6. No Image 31Mar
    by Jackie
    2023/03/31 by Jackie
    Views 75 

    4월 2일 - '예수님이 방문하실 교회'

  7. No Image 24Mar
    by Jackie
    2023/03/24 by Jackie
    Views 74 

    3월 26일 - 'VIP를 소개합니다'

  8. No Image 17Mar
    by Jackie
    2023/03/17 by Jackie
    Views 73 

    3월 19일 - '좀 더 적극적으로 삽시다'

  9. No Image 10Mar
    by Jackie
    2023/03/10 by Jackie
    Views 77 

    3월 12일 - '다니엘 금식기도를 합니다'

  10. No Image 03Mar
    by Jackie
    2023/03/03 by Jackie
    Views 99 

    3월 5일 - '봄이 오긴 옵니다'

  11. No Image 24Feb
    by Jackie
    2023/02/24 by Jackie
    Views 81 

    2월 26일 - '3월부터 바뀌는 것들'

  12. No Image 18Feb
    by Jackie
    2023/02/18 by Jackie
    Views 73 

    2월 19일 - ' "구원의 확신에 대한 열 가지 테스트"(이경준목사) '

  13. No Image 10Feb
    by Jackie
    2023/02/10 by Jackie
    Views 83 

    2월 12일 - '균형 잡힌 영성이 필요합니다'

  14. No Image 03Feb
    by Jackie
    2023/02/03 by Jackie
    Views 100 

    2월 5일 - '조국과 판사와 크리스찬'

  15. No Image 27Jan
    by Jackie
    2023/01/27 by Jackie
    Views 96 

    1월 29일 - '순도 높은 순종 (이수관목사, 편집)'

  16. No Image 21Jan
    by Jackie
    2023/01/21 by Jackie
    Views 75 

    1월 22일 - '영정 사진'

  17. No Image 14Jan
    by Jackie
    2023/01/14 by Jackie
    Views 114 

    1월 15일 - 제가 정신이 좀 없습니다'

  18. No Image 07Jan
    by Jackie
    2023/01/07 by Jackie
    Views 78 

    1월 8일 - '밴쿠버에서'

  19. No Image 31Dec
    by Jackie
    2022/12/31 by Jackie
    Views 74 

    2023년 1월 1일

  20. No Image 17Dec
    by Jackie
    2022/12/17 by Jackie
    Views 89 

    12월 18일 - '내로남불과 역지사지'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