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미국 휴스턴에서 있었던 가정교회 목회자를 위한 컨퍼런스에 다녀왔습니다. 이번에 비행기를 타면서 재미있는 경험을 했습니다. 비용을 줄이려다 보니까  몬트리올에서 아침 6시에 출발하는 비행기를 탔습니다. (아래 얘기는 농담삼아 웃으려고 글이니까 너무 심각하게 읽지 마세요) 새벽 3 40분에 집에서 출발해야 했지만, “피곤해도 비행기에서 자면 되겠지하고 좌석을 받았더니 (가장 표는 비행기 좌석을 비행기 타기 전에 받습니다 ㅠㅠ) ‘20D’였습니다. ‘ 뒷자린가 보네했는데 비행기를 타보니, 아뿔싸! 뒷자리 오른쪽 자리였습니다.

 

그런데 자리가 유난히 좁았습니다. 다리를 좌석에 붙여 앉아도 무릎에서 좌석까지 거리가 12cm 밖에 안되었습니다. 거기다가 뒷자리는 좌석이 뒤로 젖혀지지도 않고거기다가 앞에 앉은 30대로 보이는 (얄미운) 여자는 좌석을 뒤로 젖히고거기다가 옆에 앉은 남자는 덩치가 커서 가운데에 있는 팔걸이를 넘어오고저는 다리를 꼬고 앉는 편한데 (절대로 마음이 꼬인 아닙니다^^) 비행시간 3시간 동안 다리도 못꼬고 그냥 그대로 꼿꼿이 앉아서 갔습니다. 너무 답답해서 잠도 못자겠고 가져간 책도 못읽고너무 답답해서 소리를 지르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갑자기 처량해졌습니다. “ 내가 나이에 고생을 해야 하나? 이제부터는 돈을 줘도 좌석이 편한 Economy plus 타야지라고 결심했습니다. 몬트리올에서 미네아폴리스까지 3 시간 비행기 타고 가서 거기서 4 시간 기다렸다가 다시 휴스턴까지 3 시간 타서 10 시간 후에 도착했습니다.

 

돌아 때에는 마침 몬트리올까지 직항이 있어서 타고 왔습니다. 때는 비행시간이 10 시간 걸렸는데 직항을 타고 오니까 3시간 40 밖에 안걸렸습니다. 비행기 좌석이 너무 나빴기에  좌석이 나쁘면 돈을 내서 Economy plus 승급해 달라고 해야지생각하면서 좌석을 달라고 했더니 창가좌석 밖에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창가좌석에 앉으면 답답하고 화장실 사람에게 부탁해야 해서, ‘복도좌석이 없냐고 했더니 그러면 뒷자리에 앉아야 된다고 하길래 창가좌석에 앉겠다고 했습니다. 좌석 번호가 ‘12F’라고 하길래 이번에는 편에 앉는구나하고 안심을 했는데, 이어진 사람 말을 듣고 귀를 의심했습니다. “거긴 1등석 바로 뒷자립니다. 자리가 넓어서 화장실 때도 사람에게 일어나 달라고 부탁할 필요가 없어요할렐루야가 저절로 나왔습니다.

 

좌석에 앉고 보니 무릎에서 좌석까지 60cm 되었습니다. 과장해서 무릎을 쫘악~~ 펴야 앞좌석에 닿을 정도??? 지금까지 1등석 (비즈니스 포함) 적이 없고 1등석 바로 뒷자리도 처음 앉았습니다. (배부른 소리를 하자면 1등석 뒤에 쳐진 커튼이 거슬렸습니다^^) 추가비용을 내서라도 이곳에 앉으려고 했는데, 추가비용도 안내고 이런 자리에 앉은 것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추가비용을 내고 넓은 좌석 비행기표를 살지 다시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아무튼 옛날에는 고생이 되어도 돈을 아꼈는데. 이제부터는 돈을 내더라도 고생이 되는 쪽을 선택 해야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 2020년 7월 5일 - '7월 12일부터 본당에서 예배드립니다' Jackie 2020.07.04 1
104 2020년 6월28일 - '앞으로 예배당 사용에 대하여' Jackie 2020.06.27 7
103 2020년 6월 21일 - '단점보다는 장점으로 평가합시다' Jackie 2020.06.20 10
102 2020년 6월 14일 - '믿는 사람에게 새옹지마란 없습니다' Jackie 2020.06.13 10
101 2020년 6월 7일 - '창립 23주년을 맞아' Jackie 2020.06.06 7
100 2020년 5월 31일 - '칭찬과 격려의 힘' Jackie 2020.05.31 7
99 2020년 5월 24일 - '균형 맞추기' Jackie 2020.05.23 7
98 2020년 5월 17일 - "영육간에 강건 하세요" Jackie 2020.05.17 13
97 2020년 5월 10일 - "여러가지 생각이 많습니다" Jackie 2020.05.10 15
96 2020년 5월 3일 - '성공이란?' Jackie 2020.05.03 12
95 2020년 4월 26일 - '모미진 목녀' Jackie 2020.04.26 13
94 2020년 1월26일 - "자연과 하나님" Jackie 2020.04.19 8
93 2020년 4월 12일 -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 Jackie 2020.04.12 11
92 2020년 4월 5일 - "결과론" Jackie 2020.04.05 15
91 2020년 3월 29일 - " (할수) 있을 때 잘해" Jackie 2020.03.29 19
90 2020년 3월22일 - "교회 근황" Jackie 2020.03.21 23
89 2020년 3월15일 - "예배 및 모임에 대한 교회 방침" Jackie 2020.03.15 19
88 2020년 3월8일 - "불행한 사람의 세가지 특징" Jackie 2020.03.07 18
87 2020년 3월1일 -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한 저의 생각" Jackie 2020.02.29 30
86 2020년 2월 23일 - "3월을 말씀과 기도로" Jackie 2020.02.22 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