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8 초에 휴가를 다녀온 엊그제 같은데 벌써 10월이 되었습니다. 운전하면서 나무를 보면 벌써 단풍이 많이 들었습니다. 아침에 나가 보면 앞유리창에 서리가 껴있기도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세월이 빨리 간다고는 하지만, 요새 같아서는 세월이 너무 빨리 가서 두렵기조차 합니다.

 

교회적으로 보면 해동안 바쁘게 지내온 같은데 행사가 그렇게 많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행사의 내용이 좋았습니다. 기도와 관련해서 세겹줄 기도회를 했고, 다니엘 기도회를 했습니다. 말씀과 관련해서는 봄과 여름에 삶공부를 했습니다. 전도와 관련해서 새가족 환영회를 했고 교육과 관련해서 청년 학생 수련회가 있었고 목자목녀 수련회도 있었습니다. 친교를 위해서 설날잔치를 가졌습니다.

 

이처럼 행사가 그렇게 많지 않았음에도 교회생활이 바빴던 것처럼 느낀 이유는 목장모임때문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보통 다른 교회에서는 달에 구역모임을 갖습니다. 모든 교인이 구역모임에 참석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런데 우리교회는 모든 분들이 매주 목장모임에 참석하기 때문에 바쁘게 느꼈던 같습니다. 그래서 제가 다른 활동은 되도록 자제하는 편입니다. 다만 말씀과 기도와 교육과 관련해서는 해야 것은 하려고 합니다.

 

하나님께서 올해 우리 교회에 많은 열매를 맺게 주셨습니다. 이런 저런 사정으로 동안 많은 분들이 교회를 떠났지만 다른 좋은 분들로 채워주셨습니다. 주일학교와 학생부도 튼튼해졌습니다. 어린이 목장도 아주 세워졌습니다. 목장이 줄었지만 남은 목장은 튼튼해졌습니다. 전체적으로 기도와 말씀에 진전이 있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영혼구원의 열매를 많이 맺지 못한 것입니다. 올해 침례 받은 분이 2 명입니다. 가정교회에서 목회자 세미나나 평신도 세미나를 하려면 침례받는 비율이 청장년 출석 대비 최소 5% 되어야 합니다. 건강한 교회의 지표중 하나가 청장년출석 대비 5% 침례비율이란 얘기입니다. 그런데 지금 우리교회 침례비율이 3% 밖에 안됩니다. 거기다가 침례를 받은 명도 명은 거의 구원을 확인한 것이고 다른 명은 학생입니다. 심하게 얘기하면 지금까지 올해 침례비율이 0%입니다.

 

제가 바라기는 우리교회가 매년 10% 정도 침례를 주었으면 합니다. 그렇게 하려면 지금보다 열심히 전도를 해야 합니다. 먼저 목장마다 전도대상자(VIP) 5 명단을 만들어서 기도를 시작하기 바랍니다 (제게도 주세요). 그래서 내년에는 우리가 침례인원 10% 열매를 맺을 있기를 바랍니다. 이게 올해 추수감사주일에 제게 주신 부담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 2020년 7월 5일 - '7월 12일부터 본당에서 예배드립니다' Jackie 2020.07.04 1
104 2020년 6월28일 - '앞으로 예배당 사용에 대하여' Jackie 2020.06.27 7
103 2020년 6월 21일 - '단점보다는 장점으로 평가합시다' Jackie 2020.06.20 10
102 2020년 6월 14일 - '믿는 사람에게 새옹지마란 없습니다' Jackie 2020.06.13 10
101 2020년 6월 7일 - '창립 23주년을 맞아' Jackie 2020.06.06 7
100 2020년 5월 31일 - '칭찬과 격려의 힘' Jackie 2020.05.31 7
99 2020년 5월 24일 - '균형 맞추기' Jackie 2020.05.23 7
98 2020년 5월 17일 - "영육간에 강건 하세요" Jackie 2020.05.17 13
97 2020년 5월 10일 - "여러가지 생각이 많습니다" Jackie 2020.05.10 15
96 2020년 5월 3일 - '성공이란?' Jackie 2020.05.03 12
95 2020년 4월 26일 - '모미진 목녀' Jackie 2020.04.26 13
94 2020년 1월26일 - "자연과 하나님" Jackie 2020.04.19 8
93 2020년 4월 12일 -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세상" Jackie 2020.04.12 11
92 2020년 4월 5일 - "결과론" Jackie 2020.04.05 15
91 2020년 3월 29일 - " (할수) 있을 때 잘해" Jackie 2020.03.29 19
90 2020년 3월22일 - "교회 근황" Jackie 2020.03.21 23
89 2020년 3월15일 - "예배 및 모임에 대한 교회 방침" Jackie 2020.03.15 19
88 2020년 3월8일 - "불행한 사람의 세가지 특징" Jackie 2020.03.07 18
87 2020년 3월1일 -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한 저의 생각" Jackie 2020.02.29 30
86 2020년 2월 23일 - "3월을 말씀과 기도로" Jackie 2020.02.22 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