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을 방문했을 길에 다니는 사람들이 모두 화가 나있는 것을 보고는 놀랐던 기억이 있습니다. 모두 건드려 . 재미 없을 거야!”라고 얼굴에 쓰여 있는 같았습니다. 요새는 다른 모습에 놀랍니다. 어떤 사람의 말이나 행동은 좋게 수도 있고 나쁘게 수도 있는데, 다른 진영에 있는 사람이 어떤 말이나 행동을 하면 기다렸다는 듯이 가장 부정적으로 해석하고 극도로 비난합니다. 특히 정치권에서 심한 같습니다.

 

우리교회 성도님들이 그렇지 않은 정말 다행입니다. 저처럼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이 그런 일을 당하면 정말 힘들 것입니다. 아마 수가 10분의 일로 것입니다^^. 무조건 비난하려고 재가 무슨 말을 하나 누가 지켜본다고 생각만 해도 진땀이 흐릅니다. 불안하고 스트레스가 쌓여서 목회를 못할 같습니다.

 

우리교회 목장모임에 가면 남의 말이나 행동을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되도록 덕담을 하는 것을 봅니다. 목장모임에서 진솔한 나눔을 하고 나눔을 통해 치유받기 위해서는 누가 무슨 말을 해도 긍정적으로 받아준다는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나를 판단하거나 비난하지 않고 나의 감정과 사정을 이해하고 같이 힘들어 한다는 것을 느껴야 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솔직하게 자기의 사정을 나누지 않을 것이고 대화는 겉돌게 됩니다.

 

농담을 때도 주의해야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의  약점을 잡거나 깎아내리면서 농담을 하곤 합니다. 놀림을 당한 사람이 겉으로는 웃을지 몰라도 속으로는 기분이 나쁩니다. 그런 농담을 하려면 다른 사람이 아니라 자신의 약점을 가지고 하기 바랍니다. 자신은 괜찮다고 생각해서 말을 해도 듣는 사람은 기분이 나쁠 있기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아내가 요새 잊어버려서 제딴에는 너무 신경쓰지 말라는 의미로 새삼스러운 아니잖아라고 위로(?)했습니다. 제가 뭔가 잊어버렸을 아내가 같은 얘기를 하는데, 별로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목장에서 서로 받아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새로 분들이 좋아합니다. 기존 목장식구들을 호의적으로 생각합니다. 교회도 좋게 생각하고 하나님도 좋게 생각하게 됩니다. 많은 정성을 들여서 VIP 목장에 초대했는데 말을 실수하거나 부정적인 분위기를 보여주어서는 안되겠습니다.

 

이곳 몬트리올에서 사는 것도 만만치 않습니다. 한국처럼 화가 나있는 상태는 아니지만 웃을 일이 별로 없습니다. 이때 목장모임에서 힘든 것을 얘기할 받아주고 이해해주고 덕담을 해주면 힘이 납니다. 예수님때문에 행복한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면 덩달아 행복을 느낍니다. 각박해진 세상이 우리에게는 전도의 기회일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2019-06-23] “교회 존재 목적과 교회 활동” Bonsoir 2019.06.23 5
50 [2019-06-16] "신앙생활은 습관이 중요합니다" Bonsoir 2019.06.15 10
» [2019-06-09] "각박한 세상이 전도의 기회입니다" Bonsoir 2019.06.08 24
48 [2019-06-02] "몇가지 부탁 말씀 드립니다" 최병희 2019.06.01 24
47 [2019-05-26] "마음 먹기 나름입니다" 최병희 2019.05.27 17
46 [2019-05-19] "생각하기 나름입니다" 최병희 2019.05.19 23
45 [2019-05-12] "남탓하지 맙시다" 최병희 2019.05.11 34
44 [2019-05-05] "컨퍼런스에 잘 다녀왔습니다" 최병희 2019.05.05 28
43 [2019-04-28] "가정교회는 힘들기 때문에" 최병희 2019.04.28 27
42 [2019-04-21] "부활절에 예수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최병희 2019.04.22 25
41 [2019-04-14] "좀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최병희 2019.04.15 31
40 [2019-04-07] "크리스찬과 술" (최영기 목사, 요약) 최병희 2019.04.07 26
39 [2019-03-31] "관계에 주의하세요" 최병희 2019.04.01 30
38 [2019-03-24] "오늘 사역박람회를 합니다" 최병희 2019.03.24 28
37 [2019-03-17] "토요일 새벽기도에 나오세요" 최병희 2019.03.18 46
36 [2019-03-10] "다니엘 금식기도를 합니다" 최병희 2019.03.11 30
35 [2019-03-03] "부끄럽지 않은 삶" 최병희 2019.03.02 38
34 [2019-02-24] "공칠과삼"(功七過三) 최병희 2019.02.24 37
33 [2019-02-17] "풍요 속의 빈곤, 빈곤 속의 풍요" 최병희 2019.02.16 33
32 [2019-02-10] "회색지대" 최병희 2019.02.12 2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