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청주 사랑의 교회 안국철 목사님(고영희 사모님)은 대전에서 부목사로 섬기다가 목회에 회의를 품고 사임한 후 목회를 포기하고 청주에 있는 대안학교의 교목으로 가려고 하다가 대안학교가 무산되어 실업자가 되었습니다.

 

교인다운 삶을 살겠다고 결심하고 영어 강의를 하면서 생계를 이어갔습니다. 밤늦게까지 혼자 있던 아내는 아이들 놀이터에서 동네 아이들과 놀아주고 간식도 주었고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아이들 엄마를 알게 되었습니다. 나중에는 엄마들과 아이들이 집에 와서 음식을 먹으며 마음을 터놓고 얘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런 모임이 자연스럽게 목장이 되었습니다. 인원이 늘자 교회에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문제가 있는 분들이 전도되기 시작했고, 영혼 구원의 역사가 나타났습니다.

 

지금은 개척가정교회 목회자를 위한 세미나(개척가정교회 길라잡이)까지 열고 있습니다. 일반 교회 목회자 세미나라고 보면 되는데, 그것도 일 년에 4 번이나 합니다. 지난 4월에 2차 길라잘이를 마치고 쓴 안국철 목사님의 컬럼을 소개합니다.

 

[개척가정교회 길라잡이를 마치고-안국철목사]

 

이 작은 교회가 이렇게 큰 일을 할 수 있는가? 이런 놀라움을 표현하는 목사님들이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길라잡이를 한번 하면 일이 적지 않습니다. 신청을 받고, 명단을 작성하고, 등록비를 받고, 단톡으로 계속 광고를 하는 행정적인 준비도 만만치 않습니다.교안 프린트, 배너, 안내 데스크, 간식 셋팅, 청소도 해야합니다. 그릇이 무겁고 양이 많은데, 미리 꺼내서 다 씻어 놓고 셋팅을 해 놓아야 합니다. 장을 보고 음식을 준비하고 서빙을 해야 하고 설거지도 해야 합니다. 새벽 일찍 나와서 아침으로 죽을 준비하는 일도 만만치 않습니다. 민박을 하고, 목장 탐방을 받는 것도 얼마나 많은 에너지가 들어가는지 모릅니다. 끝나면 역순으로 정리를 해야 합니다.

 

이 모든 일을 감당해 준 성도님들에게 너무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휴가를 내고, 일정을 조정하고, 경제적 손해를 감내하면서 당연하다는 듯 섬기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 가득했습니다.

 

혼자 생각이지만, 최영기 목사님이 휴스턴 서울교회를 담임하실 때 성도들이 이런 마음으로 헌신해 주었습니다. 그래서 '헌신은 특권이다' 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습니다. 하나님께서 꼭 하시고 싶은 일이 있는데, 마땅한 일꾼이 없으면, 나를 써 달라고 하면서 '부려먹기 쉬운 종' 이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이런 분위기를 제가 강요한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께서 조건 없이 주는 마음들입니다. 이 시간들 뒤에 주님께서 하실 일이 반드시 있으실 것 같은데 그것이 무엇인지 저는 모릅니다. 그러나 이 기쁨과 순수함을 간직하고 부러먹기 좋은 종, 부려먹기 좋은 교회로 순종과 겸손으로 한걸음 나아가 보고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2024년 6월 16일 - 가정교회는 씨수소다! 웹지기1 2024.06.18 6
307 2024년 6월 9일 - 능력과 인성 웹지기1 2024.06.09 27
306 2024년 6월 2일 - 영어권 수양회를 다녀와서 (장흥신 목사) Admin1 2024.06.06 18
305 2024년 5월 26일 - 김민기 웹지기1 2024.05.29 17
304 2024년 5월19일 - 주류(mainstream)의 저주를 주의해야 Admin1 2024.05.19 18
303 2024년 5월12일 - 목적(Goal)과 목표(Objective) Admin1 2024.05.19 15
302 2024년 5월5일 - 가정교회 모임을 소개합니다 Admin1 2024.05.19 13
» 2024년 4월 28일 - 청주 사랑의 교회 웹지기1 2024.04.30 21
300 2024년 4월 21일 - 목회자 컨퍼런스를 다녀와서 (장흥신 목사) 웹지기1 2024.04.30 23
299 2024년 4월 14일 - 한국사람들이 싫어하는 것 웹지기1 2024.04.14 36
298 2024년 4월 7일 - 의료개혁과 GST 웹지기1 2024.04.07 25
297 2024년 3월 31일 - 절묘한 타이밍? Admin1 2024.04.01 21
296 2024년 3월 24일 - 사순절과 다니엘 금식기도 Admin1 2024.03.25 16
295 2024년 3월 17일 - 다니엘 금식기도 잘 하고 계시나요? Admin1 2024.03.18 25
294 2024년 3월 10일 -오늘부터 다니엘 금식기도를 합니다 Admin1 2024.03.11 21
293 2024년 3월 3일 -교회도 상황에 적응해야 합니다 Namju 2024.03.02 42
292 2024년 2월25일 - 따듯한 겨울을 보냅니다 Namju 2024.03.02 32
291 2024년 2월18일 - 신앙생활이 행복하십니까 Namju 2024.02.19 32
290 2024 2월 11일 - 전도의 삶을 합니다 Jungho 2024.02.11 28
289 2024년 2월 4일 - 제가 좀 다쳤습니다 Jungho 2024.02.05 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