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을 아낍시다

 

내일이 77주년 광복절입니다. 1945년에 태어난 분들을 해방둥이라고 불렀는데, 그분들이 벌써 77 세가 되신 것입니다. 제가 어렸을 버스에서 광복 20이라는 라디오 연속극을 들은 기억이 나는데, 벌써 광복 77주년이라니 정말 세월이 빨리 갑니다.

 

제가 초등학교 6학년 1970년이었는데 10년으로 끊어져서 그랬는지 그해에 21 세기에 대한 예측을 많이 했습니다. 소년지에서 21세기에 일어날 일을 많이 예측했는데, 거의 맞은 것이 없던 같습니다. 그런데 올해로 21세기가 되고도 벌써 22년이 지나갑니다. 밀레니엄에 재앙이 오지 않을까 2000 새해를 가슴 졸이며 맞은 것도 벌써 22 전입니다.

 

제가 어느 정도 커서 기억이 생생한 70년대와 현재를 비교해 보면 물질적으로 현재가 풍요로워졌습니다. 문명도 많이 발달해서 살기 편해졌습니다. 예를 들어, 연탄불에 음식하던 것에서 전기밥솥과 개스나 전기로 편하게 음식을 만듭니다. 빨래도 손으로 하던 것에서 세탁기가 해줍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옛날보다 지금 바쁘게 삽니다. 그래서 지금이 살기 힘든 같습니다

 

살기 힘들어 것은 학생들이 합니다. 제가 학교 다닐 때에는 교육대학이 2년제였고 학비가 아주 쌌습니다. 그래서 공부는 어느 정도 하지만 집안이 어려운 학생들이 주로 교대에 갔습니다. 교대를 졸업하면 초등학교 교사는 자동적으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초등학교 선생님이 되는 하늘에 별따기(?)라고 합니다.

 

제가 대학 졸업할 때에는 웬만하면 대기업에 군데 합격을 했습니다. 지금은 명문대를 다녀도 취업 준비에 여념이 없고, 대기업에 들어가기가 아주 어렵다고 합니다.

 

앞으로도 세월이 빨리 것이고, 사는 것은 점점 힘들어질 것입니다. 제가 우리 교회를 개척할 37세였습니다. 그리고는 25 반이 지나서 지금 만으로 63세입니다. 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나갔지만, 보람 있게 세월을 보낸 같아서 안심이 됩니다. 앞으로 25년을 살면 88세가 됩니다. 부모님을 보니까 건강해도 그때쯤 되면 생산적인 삶을 살기 힘들어집니다. 앞으로 빨리 세월을 어떻게 보람 있게 보낼까 고민입니다.

 

지금 우리 교회에 다니는 분들 중에 가장 많은 나이대가 40대입니다. 평균 잡아서 20 년이 지나면 여러분이 나이가 됩니다. 20 년이 시간 같지만 지나고 나면 잠깐입니다. 앞으로 20 년을 어떻게 보람 있게 보낼까 고민해 보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 이번 목회자 컨퍼런스에서 경험한 놀라운 일 Jackie 2022.09.17 6
219 9월 11일 - '목회자 컨퍼런스에 참석합니다' Jackie 2022.09.10 7
218 9월 4일 - '경건의 삶 안내' Jackie 2022.09.03 9
217 8월 28일 - '세겹줄 기도회를 합니다'   Jackie 2022.08.27 11
216 8월 21일 - '성공의 조건' Jackie 2022.08.20 12
» 8월 14일 - '세월을 아낍시다' Jackie 2022.08.13 19
214 8월 7일 - '이사 잘 했습니다' Jackie 2022.08.05 14
213 7월 31일 - ' 결단과 헌신의 시간' Jackie 2022.07.30 18
212 7월 24일 - 지지율 딜레마' Jackie 2022.07.23 25
211 7월 17일 - '팬덤' Jackie 2022.07.16 24
210 7월 10일 -' “쟤가 박사지?” ' Jackie 2022.07.09 11
209 7월 3일 - '가정교회 정착 스케줄' Jackie 2022.07.02 353
208 6월 26일 - '진짜실력' Jackie 2022.06.25 13
207 6월 19일 - ' 설교의 종류' Jackie 2022.06.18 19
206 6월 12일 - ' 우리 교회의 가정교회 역사' Jackie 2022.06.11 13
205 6월 5일 - '침례의 의미' Jackie 2022.06.04 11
204 5월 29일 - '이번 여름이 중요합니다' Jackie 2022.05.28 9
203 5월 22일 - ' 이번 주 금요일 연합목장모임' Jackie 2022.05.21 13
202 5월 15일 - '휴가 잘 다녀왔습니다' Jackie 2022.05.14 17
201 5월 8일 -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퍼온 글]' Jackie 2022.05.07 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